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미국 대각성 운동을 이끈 설교가 조지 휫필드

미주소식
Home > 뉴스 > 미주소식
   
미국 대각성 운동을 이끈 설교가 조지 휫필드
기사입력시간 : [2014-12-30 01:02]
"올해 탄생 300주년 맞았다."

 

 
 
많은 학자들은 조지 휫필드가 18세기의 가장 유명한 복음 전도자라고 말한다.
3백 년 전인 1714년 12월 16일 영국에서 태어난 휫필드는 이른바 제1차 대각성 운동의 기폭제가 된 인물이다. 미국의 복음주의자들에게 그가 여전히 중요한 까닭을 다섯 가지로 간추려 보자.

1. 그는 매스 미디어를 탁월하게 활용했다.
 최근에 출간된 <조지 휫필드: 미국의 영적 건국 부조>라는 책을 쓴 토머스 키드는 “그가 성공한 중요한 원인은 그 당시의 새로운 매체를 탁월하게 활용했기 때문이다. 휫필드의 설교와 신학 사상은 신문과 일기, 편지를 통해 널리 전파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전 세대의 청교도들과 달리 휫필드는 자신의 일기를 공개적으로 공유했다.
남침례교신학교의 앤드루 풀러 침례교연구소의 소장 마이클 헤이킨은 “그가 일기를 공개한 것은, 말하자면 오늘날 유명인이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것과 비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후대의 복음 전도자들, 가장 대표적으로는 빌리 그레이엄은 휫필드가 개척한 방법, 즉 당대의 매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그대로 따랐다.

2. 그는 많은 비판을 받기도 했다.
 휫필드에 관한 언론 보도가 언제나 호의적인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언론을 통해 그는 영국의 교회와 뉴잉글랜드의 야외 집회에서 그의 설교를 들은 수천 명만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베일러 대학교의 역사학 교수인 키드는 11월에 열린 조지 휫필드 관련 심포지엄에서 “1739년과 1742년 사이에 영국 식민지였던 미국의 인쇄물이 두 배로 늘었으며, 늘어난 인쇄물 중 절반은 호의적이든 비판적이든 모두가 휫필드와 관련된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배우였다가 복음 전도자가 된 휫필드가 런던의 극장가 근처에 교회를 세웠을 때 배우들은 위협을 느낄 정도였다.
키드는 자신의 책에서 그에게 썩은 달걀이나 순무, 심지어는 돌을 던지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썼다.

3. 그는 노예제를 지지했다.
 초기에 미국을 방문했을 때 휫필드는 주인들이 노예를 때리는 것을 정죄했으며 노예들에게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중에 그는 노예 소유주가 된다.
헤이킨은 “그는 조지아 주에 노예제를 도입하는 데 직접적인 책임이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게이트웨이 침례교회의 앨런 크로스 목사는 휫필드처럼 영향력 있는 지도자가 노예제를 옹호하는 대신 노예제 폐지에 앞장섰다면 그 이후 미국의 상황은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4. 그는 영향력 있는 인사들과 친분을 맺었다.
 그레이엄이 대통령의 자문 역할을 하고 스포츠 인사나 할리우드 명사들과 친분을 맺었던 것처럼, 휫필드 주변에도 영향력 있는 인물들이 많았다. 그의 친구 중 가장 유명한 사람은 벤저민 프랭클린이었다.
키드는 “두 사람이 처음 만났을 때는 프랭클린보다 휫필드가 훨씬 더 유명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몇 십 년 동안 우정을 나누며 서로 도움을 주고 받았다. 특히 인쇄업자였던 프랭클린은  휫필드의 사역을 홍보하는 큰 도움을 주었다.

5. 그는 다른 복음주의자들과 신학적 논쟁을 피하지 않았다.
 조지 휫필드는 신학적 노선의 차이 때문에 같은 영국 국교회 목회자들이었던 찰스 웨슬리, 존 웨슬리 형제와 결별했다.
키드는 휫필드는 예정론을 지지한 반면, 웨슬리는 자유 의지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휫필드는 계속해서 다른 복음주의 지도자들과 갈등을 빚었다. 어떤 점에는 그가 남긴 선례는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결국 몇 백 년이 지난 지금은 존 웨슬리와 대각성 운동의 또다른 주역이었던 조너선 에드워즈가 휫필드보다 더 잘 알려져 있다. 웨슬리는 감리교회라는 유산을 남겼으며 에드워즈는 미국이 낳은 최고의 신학자로 인정받고 있지만, 휫필드는 자신의 시대를 넘어서는 영향력을 남기지는 못했다.

 

번역 박세혁 기자

  0
3590
498 기독교인 수 급감, 무종교인 수 급증 2015-05-14
497 예수 수의 ‘토리노 聖衣’공개 2015-05-01
496 애틀랜타제일침례교회, 찰스 스탠리 목사 반동성애 발언 논란후 유대교단체 수.. 2015-05-01
495 노스 캐롤라이나 남부장로교회 교육관 헌당예배 2015-04-12
494 워싱턴크리스챤대학교 8월 첫 강의 2015-03-04
493 국제기아대책 미주한인본부 정기 이사회 및 선교적 교회 세미나 개최 2015-03-04
492 교회 출석률 가장 높은 주 유타, 가장 낮은 주는 버몬트 2015-03-04
491 미국 앨라배마주,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허용에 불복... 극심한 혼란 2015-02-18
490 조나단 에드워즈 선집 온라인 다운로드 제공 - 예일대 에드워즈연구소 2015-02-09
489 미국인 과반수, “하나님은 신실한 운동선수에게 성공으로 보상하신다”믿어 2015-02-09
488 알라바마 시, 윈필드시를‘하나님의 도시’로 채택 2015-01-25
487 H-1B 취업비자, 취업 영주권을 2배이상 늘리는 이민개혁법안 2015-01-25
486 미주 내 한인교회, 지난 해보다 20곳 줄었다 2015-01-25
485 가스펠 음악가 안드레이 크라우치 소천 2015-01-20
484 “풋볼 때문에 예배를 거르지는 않겠다” 2015-01-14
483 일본군 위안부 구술집‘들리나요’영문판 미주 배포 2015-01-14
482 미국 학교들“시민 윤리”과목 도입 2015-01-06
481 1년 동안 무신론자로 사는 실험한 목회자 2015-01-04
480 2014년 다사다난 했던 미주교계 10대 뉴스 2015-01-04
479 사랑 하시는 이의 질문 2015-01-04
478 미국 대각성 운동을 이끈 설교가 조지 휫필드 2014-12-30
477 뉴욕 타임스“김정은 소재 영화‘인터뷰’개봉 2014-12-26
476 이민서비스국 아시아계 이민단체 협조 부탁 2014-12-26
475 영 미들턴 빈에 팔 걸친 미 농구황제…결례 논란 2014-12-18
474 교회 건축, 경기 호조에도 불구하고 계속 감소 중 2014-12-18
473 랍 벨, 오프라 방송국에서 자신의 이름 내건 쇼 방영 시작 2014-12-12
472 “우리도 한때는 이방인이었다” 2014-12-12
471 “이민자들에게 자비를 베풀라” 2014-12-04
470 라틴아메리카 카톨릭 교세 약화 2014-12-03
469 미국 목회자 대부분 이민개혁 지지 2014-12-03
468 미주리주 퍼거슨시, 목회자들 조끼 맞춰 입고 도로 점거 ‘찬사’ 2014-11-30
467 종파를 초월한 결혼 증가 2014-11-30
466 미국 내 한인교회 3848개… 가주 917개 최다 2014-11-30
465 인종적으로 다양화되는 미국교회 2014-11-27
464 뉴저지 학생, 법정에서 무신론자에게 담대히 맞서 2014-11-27
12345678910,,,15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