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인종적으로 다양화되는 미국교회

미주소식
Home > 뉴스 > 미주소식
   
인종적으로 다양화되는 미국교회
기사입력시간 : [2014-11-27 12:53]
버지니아 타이슨스에 소재한 매클린바이블교회는 일요일에 3번 공식 예배를 드린다.
오전 9시, 10시 45분, 12시 30분. 교인들은 각자 편한 시간에 예배를 드리는데 오전 9시 예배에는 중국어 통역, 오전 10시45분에는 한국어와 스페인어 통역 서비스가 제공된다. 영어를 잘못하는 중국계 이민자들과 한인 및 중남미 이민자들이 영어로 이뤄지는 설교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것이다.
예배 시간이 되면 각 이민자들은 입구에서 통역기를 받아들고 예배당으로 들어간다. 예배는 인도계 여성이 인도하는 찬양팀과 흑인, 백인, 히스패닉, 아시안 등으로 구성된 합창단의 찬양으로 시작된다.
예배당을 메운 교인들 역시, 인종적으로 다양하다. 얼마 전 예배 때는 스페인어와 영어로 함께 찬양을 했고 끝에 가서는 한국어, 일본어, 독일어 등으로 찬양을 했다. 
13,000여명의 교인들이 출석하는 대형교회인 이 매클린바이블교회는 한때는 백인 위주의 교회였다. 하지만 지역사회가 인종적으로 다양화되면서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들의 인종도 다양화되고 있다.
교회는 이런 변화에 맞춰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통역서비스가 되지 않는 아프가니스탄, 이란에서 온 이민자들을 위해 아프가니스탄 언어인 파르시어로 드리는 예배가 열리도록 하는 등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있다.
매클린바이블교회는 인종적으로 다양화하고 되고 있는 미국 교회의 모습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다.
한때 일요일 11시는 미국에서 가장 인종 분리가 심한 시간이라는 말이 있었다. 이 시간에 백인은 백인교회로, 흑인은 흑인교회, 히스패닉은 히스패닉교회, 아시안은 아시안교회로 가서 끼리끼리 예배를 드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갈수록 백인의 수가 줄고 있는 반면, 히스패닉, 아시안은 고출산과 이민으로 증가하면서 심화되는 미국사회의 인종적 다양성으로 교회도 그렇게 변화하고 있다.
듀크대 전국교회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다인종으로 구성된 미국 교회의 비율은 1998년 7%에서 2012년 13%으로 증가했다. 월스트릿저널은 이렇게 다인종 교회로 변한 몇몇 미국교회들을 소개했다.
오하이오 신시내티에 있는 사람들의 교회(Peoples Church)는 십여년 전에는 교인 모두가 백인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절반이 백인, 1/4은 흑인, 나머지는 30개 나라 출신의 사람들이다. 이 변화를 주도한 이 교회의 담임목사 크리스 비어드는 “다인종 사회에서 교회가 단일 인종으로 있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며 “교회가 인종적으로 분리되어 있으면 도시는 당연히 인종적으로 분리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칸사스 리틀락에 소재한 교인 5천명의 한 대형교회는 교인들 대부분이 백인이다. 이곳에서 청소년 담당 목사로 활동했던 마크 디마즈는 신학적인 이유로 2001년 다인종 교회를 시작했다.
백인인 디마즈 목사가 근거로 삼은 성경구절은 신약성경 요한계시록 7장 9절~10절. “이 일후에 내가 보니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라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양 앞에 서서 큰 소리로 외쳐 가로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양에게 있도다 하니”디마즈 목사는 “천국은 인종적으로 분리되어 있지 않는데 왜 세상에서 교회는 인종적으로 분리되어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워싱턴 DC에 있는 한 이디오피아 교회는 이디오피아에 온 이민자들로 구성된 3000여명 규모의 교회다.
이 교회 담임목사인 한피어 알리가즈는 그동안 이디오피아 사람들에게만 다가서는데 이제부터는 인근 지역의 한인, 히스패닉, 흑인 등에게도 복음을 전하자는 움직임을 벌이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는 “하나님은 우리의 피부색을 보지 않는다. 관심은 영혼이다”라고 강조했다.
플로리다에 소재한 브라질 출신 이민자들로 구성된 교회의 솔라노 코스타 목사은 기존에 포루투갈어로 하는 예배 외에 영어 예배를 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하나님이 우리를 미국에 있게한 것은 브라질 사람에게만 다가서는 것이 아니라 모든 미국인들에게 다가서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그전에는 ‘우리가 왜 미국인들을 걱정해야 하는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교인들의 사고방식에 큰 변화가 있었다. 지금은 미국의 모든 사람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골든 콘웰 신학교의 토드 존슨 교수는 “수백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미국에 이민오고 있다”며 “이들은 미국에서 자신들의 교회를 세우고 수많은 언어로 예배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슨 교수는 “이민 교회들이 이민사회를 너머 주변 도시와 백인 커뮤니티에 다가서고 있는데 실제로 한인, 브라질, 나이지리아 교회에 참여하는 백인들의 수가 늘고 있다고 듣고 있다”고 강조했다.
브라질 교회 솔라노 코스타 목사는 “미국은 전 세계에 가장 많은 선교사를 보낸 나라다. 우리는 미국 교회의 이러한 노력의 결과다. 우리는 그들에게 은혜를 되갚기 위해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0
3590
498 기독교인 수 급감, 무종교인 수 급증 2015-05-14
497 예수 수의 ‘토리노 聖衣’공개 2015-05-01
496 애틀랜타제일침례교회, 찰스 스탠리 목사 반동성애 발언 논란후 유대교단체 수.. 2015-05-01
495 노스 캐롤라이나 남부장로교회 교육관 헌당예배 2015-04-12
494 워싱턴크리스챤대학교 8월 첫 강의 2015-03-04
493 국제기아대책 미주한인본부 정기 이사회 및 선교적 교회 세미나 개최 2015-03-04
492 교회 출석률 가장 높은 주 유타, 가장 낮은 주는 버몬트 2015-03-04
491 미국 앨라배마주,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허용에 불복... 극심한 혼란 2015-02-18
490 조나단 에드워즈 선집 온라인 다운로드 제공 - 예일대 에드워즈연구소 2015-02-09
489 미국인 과반수, “하나님은 신실한 운동선수에게 성공으로 보상하신다”믿어 2015-02-09
488 알라바마 시, 윈필드시를‘하나님의 도시’로 채택 2015-01-25
487 H-1B 취업비자, 취업 영주권을 2배이상 늘리는 이민개혁법안 2015-01-25
486 미주 내 한인교회, 지난 해보다 20곳 줄었다 2015-01-25
485 가스펠 음악가 안드레이 크라우치 소천 2015-01-20
484 “풋볼 때문에 예배를 거르지는 않겠다” 2015-01-14
483 일본군 위안부 구술집‘들리나요’영문판 미주 배포 2015-01-14
482 미국 학교들“시민 윤리”과목 도입 2015-01-06
481 1년 동안 무신론자로 사는 실험한 목회자 2015-01-04
480 2014년 다사다난 했던 미주교계 10대 뉴스 2015-01-04
479 사랑 하시는 이의 질문 2015-01-04
478 미국 대각성 운동을 이끈 설교가 조지 휫필드 2014-12-30
477 뉴욕 타임스“김정은 소재 영화‘인터뷰’개봉 2014-12-26
476 이민서비스국 아시아계 이민단체 협조 부탁 2014-12-26
475 영 미들턴 빈에 팔 걸친 미 농구황제…결례 논란 2014-12-18
474 교회 건축, 경기 호조에도 불구하고 계속 감소 중 2014-12-18
473 랍 벨, 오프라 방송국에서 자신의 이름 내건 쇼 방영 시작 2014-12-12
472 “우리도 한때는 이방인이었다” 2014-12-12
471 “이민자들에게 자비를 베풀라” 2014-12-04
470 라틴아메리카 카톨릭 교세 약화 2014-12-03
469 미국 목회자 대부분 이민개혁 지지 2014-12-03
468 미주리주 퍼거슨시, 목회자들 조끼 맞춰 입고 도로 점거 ‘찬사’ 2014-11-30
467 종파를 초월한 결혼 증가 2014-11-30
466 미국 내 한인교회 3848개… 가주 917개 최다 2014-11-30
465 인종적으로 다양화되는 미국교회 2014-11-27
464 뉴저지 학생, 법정에서 무신론자에게 담대히 맞서 2014-11-27
12345678910,,,15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