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서

한국소식
Home > 뉴스 > 한국소식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서
기사입력시간 : [2015-02-02 01:24]
“北, 정상회담·천안함 사과요구에 쌀 50만t 요구”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및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의 대가로 쌀 50만t 제공을 요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8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자신의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2009년 말부터 2011년 초까지 남북정상회담 추진,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에 따른 대응 등의 ‘비사’(秘史)를 소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2010년 3월 26일) 이후 같은 해 7월 북한의 요구에 따라 국가정보원의 고위급 인사가 방북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기존에 우리가 제시한 원칙 이외에도 천안함 폭침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그러자 북측은 쌀 50만t의 지원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북측은 천암함 폭침에 대해 ‘(당사자가 아닌) 동족으로서는 유감이라 생각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는데 이 역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다”고 술회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미 2009년 말부터 남북 간에는 정상회담에 대한 물밑 논의가 시작됐지만 북한이 대규모 경제적 지원을 요구함에 따라 성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작은 2010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조문단을 파견했던 북한이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내용의 김정일 위원장 메시지를 전하면서부터였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2009년 11월 7일 개성에서 통일부와 북한의 통일전선부 실무 접촉이 있었는데 북한은 임태희 고용노동부 장관이 싱가포르에서 서명한 내용이라며 합의서를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정상회담 조건으로 옥수수 10만t, 쌀 40만t, 비료 30만t, 아스팔트 건설용 피치(1억 달러), 국가개발은행설립 자본금 100억 달러 제공 등이 담겨 있었지만 북한 자신의 요구를 합의인양 주장한 것이었다고 이 전 대통령은 적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김성환 외교부 장관에게 “북한이 착각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먼저 정상회담을 요구한 것인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원해 달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전하라”고 지적했다. 즉, 천안함 폭침 이후에도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으나 북한의 무리한 요구로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를 끌어내기 위해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던 일화도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0년 6월 캐나다 G20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린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보리의 북한 제재 조치에 중국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후 주석이 “천안함 사태는 중·한 양자 사이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모호한 태도를 보이자 “이 문제로 한국과 중국이 서로 얼굴 붉힐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외교 관계에서는 이례적으로 강한 어조로 압박했다.  이어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우리 4대강은 국가의 자원이라기보다는 국민의 목숨과 재산을 앗아가는 재앙의 상징이 돼 있었다”면서 “그로 인해 역대 정부들은 수십조 원에 이르는 하천 정비 사업을 발표했지만 번번이 실행되지 못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상 가장 큰 국책 사업이었던 경부고속도로, 포항종합제철, 경부고속철도, 인천국제공항 등은 수많은 반대와 갈등에도 결국 이 사업들은 후일 성공적인 사업으로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현재 국정조사가 진행 중인 자원외교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은 싣지 않았지만 러시아,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등과 활발한 외교 활동을 벌였던 점을 언급하며 사업의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연합뉴스

  0
3590
560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ㆍ사이비 공동 대응 나선다 2015-03-04
559 “교황급 담임목회자의 독재, 교인들 우민화시켜” 2015-02-27
558 1984∼2014 종교의식 변화 조사 2015-02-18
557 연신원 100주년기념 진리와자유 포럼 개최 2015-02-18
556 예장고신, 교단 헌법해설서 완간 2015-02-16
555 1년에 수천만 원씩 옷 사는‘VIP 목사’논란 2015-02-09
554 작년 한 해동안‘ 가장 많이 부른 찬송가‘성도여 다 함께’… 한번도 부르지 .. 2015-02-09
553 한국 2~30대 종교를 떠났다 종교 믿는 수치 급감 2015-02-02
552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서 2015-02-02
551 초교파 청소년 수련회 개최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라” 2015-01-30
550 "먼저 말씀으로 구원의 확신을 전하라" 2015-01-30
549 ‘좋은 교회’의 기준은? 2015-01-30
548 중국 스마트폰, 삼성 안방 넘본다 2015-01-28
547 ‘IS 조직원 모집 게시물’29건 접속 차단 2015-01-25
546 파송 선교사와 소통위한 인터넷 사이트 개설 2015-01-22
545 한국선교사 170개국 26,677명 파송 2015-01-11
544 북한, 13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 2015-01-11
543 ‘1월 1월 종교인 과세 시행’ 2015-01-06
542 작은교회 살리기 10년… 2015-01-06
541 기윤실 간사들 선정‘2014 기독교윤리 10대 뉴스’ 2015-01-06
540 문화선교연구원, 올 10대 이슈 선정 2015-01-06
539 에어아시아, 한국인 탑승자는 박성범 선교사 가족 2015-01-06
538 손봉호 교수 "약자에 도움 못줘... 참 죄송한 한 해였다" 2015-01-04
537 입원이 허사가 아니었다 2015-01-04
536 한국 교회의 국가적 위기, 교회의 기회로 2014-12-12
535 한 동성애자의 고백 2014-12-08
534 최근 10년간 부흥한 교회들 성장요인… 2014-12-08
533 감리회, 신천지 포함 9개 종파 이단 결의 2014-11-08
532 “전도 축제 참석시 일당 3만원” 구인 광고…‘이래도 되나’ 2014-10-28
531 가장 영향력있는 종교분야 리더 1위에 이찬수 목사…시사저널, 설문조사 결과 2014-10-28
530 전병욱 목사 성추행 혐의 재판국 구성키로 2014-10-21
529 ‘나쁜 교회 VS 착한 이단’ 어디를 택할 것인가? 2014-10-21
528 필립 얀시 "한국교회 남은 소망 하나" 2014-10-21
527 교회 내 ‘성도의 이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2014-10-17
526 정통교회 신자들, 왜 신천지로 가나? 2014-10-10
12345678910,,,1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