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최근 10년간 부흥한 교회들 성장요인…

한국소식
Home > 뉴스 > 한국소식
   
최근 10년간 부흥한 교회들 성장요인…
기사입력시간 : [2014-12-08 17:26]
‘담임목사 리더십’1위
 최근 10년간 부흥 성장한 교회들의 성장 요인을 분석한 결과, 담임목회자의 지도력이 가장 크게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교인 100명 이하의 작은 교회들에서는 지역사회 섬김과 봉사가 성장의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담임목사 리더십’이 가장 큰 요인…지역환경 변화도 큰 영향
새세대아카데미와 예장통합 총회목회정보정책연구소는 20일 오후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21세기 한국교회의 전도, 어디로 가야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진방주 목사(총회목회정보정책연구소)는 예장통합 소속 교회 가운데 최근 10년간 부흥 성장한 교회들의 성장요인을 분석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예장통합 총회국내선교부가 2003~2012년까지 40% 이상 부흥 성장한(2012년 기준) 교회들을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진행한 것으로, 1차 조사에서는 144개 교회가, 2차 조사에서는 71개 교회가 응답했다. 그 결과 교회성장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요인은 ‘담임목회자의 리더십’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를 전체교인 수에 따라 분류해서 살펴보면, △50~100명 교회의 85.92% △500~1,000명 교회 79.31% △1,000~3,000명 교회 57.14% △3,000~10,000명 교회 68.42% △10,000~80,000명 교회 62.50%로, 담임목사의 지도력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사회 및 환경의 변화가 끼치는 영향력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교인 100~500명 규모의 작은 교회들의 경우 ‘지역사회 및 주변 환경의 변화’라는 응답이 72.73%로, 담임목사 리더십(9.09%)과 매우 큰 격차를 보였다.
3천에서 1만명 교회와 1만명에서 3만명 교회는 담임목사 리더십 응답 비율과 같았으며, 1천에서 3천명의  교회는 담임목사 리더십보다 10% 가량 낮은 비율(47.62%)로 확인됐다.

기존교회들에서는 새로운 담임목사의 부임도 중요한 성장 요인으로 작용했다. 진 목사는 “50~100명 교회의 전화 심층조사 결과, 지역사회 속에서 불신 속에 있던 교회가 새로운 담임목사의 부임으로 교회가 안정되고, 지역사회의 신뢰감을 얻어 지속적인 성장을 한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역 분야로는 ‘전도’가 1위…작은교회는 지역사회 섬김 두드러져 성장하는 교회들의 특징적인 사역이나 목회 방향에 대한 질문에는 ‘전도’가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다.

전체 통계에서 전도는 59.5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예배 및 설교(57.56%), △성경공부, 양육, 소그룹(56.10%), △지역사회 섬김과 봉사(47.80%), △젊은 층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20.00%), △가족 및 상담 프로그램(20.00%)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진 목사는 “중대형 교회에서는 예배와 설교가 교회 성장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고, 개척해서 10년 안에 300~1,000명 교회로 성장한 교회들 중에는 체계적인 양육 훈련을 통해 교회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단, 100명 이하의 작은 교회들에서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였다. 교인 수와 관계없이 대체로 전도, 예배 및 설교, 성경공부ㆍ양육ㆍ소그룹 사역의 영향이 두드러졌으나, 100명 이하의 교회에서만 유일하게 지역사회 섬김과 봉사가 가장 높은 비율로 나타난 것.

진 목사는 “농촌 지역에서는 지역마을의 노인들과 결혼 이주여성 및 다문화 가정 등을 위한 섬김 사역이, 도시 지역에서는 노인들과 청소년 및 아동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 등을 통한 섬김 사역이 교회의 부흥과 성장으로 연결되고 있었다”고 진단했다.

이처럼 지역사회 섬김을 통한 작은 교회들의 부흥이 농어촌 지역에서 강세를 보인 점도 흥미로운 사실이다.
진 목사는 “100명 이하의 작은 교회의 경우, 양적인 성장보다는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목회가 새로운 흐름으로 형성되고 있다”며 “이를 더욱 더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목회자와 교회의 협동적 목회와 교회 간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결론적으로 그는 “교회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역동적인 예배와 설교, 담임목사의 강력한 리더십, 전도하는 교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열정적인 성도와 영성, 평신도 양육훈련을 통한 온전한 소모임, 지속적인 전도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이번 설문은 담임목회자들의 응답을 토대로 한 것이기 때문에, 향후 평신도와 중직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보다 심층적인 조사와 면접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미션

  0
3590
560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ㆍ사이비 공동 대응 나선다 2015-03-04
559 “교황급 담임목회자의 독재, 교인들 우민화시켜” 2015-02-27
558 1984∼2014 종교의식 변화 조사 2015-02-18
557 연신원 100주년기념 진리와자유 포럼 개최 2015-02-18
556 예장고신, 교단 헌법해설서 완간 2015-02-16
555 1년에 수천만 원씩 옷 사는‘VIP 목사’논란 2015-02-09
554 작년 한 해동안‘ 가장 많이 부른 찬송가‘성도여 다 함께’… 한번도 부르지 .. 2015-02-09
553 한국 2~30대 종교를 떠났다 종교 믿는 수치 급감 2015-02-02
552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서 2015-02-02
551 초교파 청소년 수련회 개최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라” 2015-01-30
550 "먼저 말씀으로 구원의 확신을 전하라" 2015-01-30
549 ‘좋은 교회’의 기준은? 2015-01-30
548 중국 스마트폰, 삼성 안방 넘본다 2015-01-28
547 ‘IS 조직원 모집 게시물’29건 접속 차단 2015-01-25
546 파송 선교사와 소통위한 인터넷 사이트 개설 2015-01-22
545 한국선교사 170개국 26,677명 파송 2015-01-11
544 북한, 13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 2015-01-11
543 ‘1월 1월 종교인 과세 시행’ 2015-01-06
542 작은교회 살리기 10년… 2015-01-06
541 기윤실 간사들 선정‘2014 기독교윤리 10대 뉴스’ 2015-01-06
540 문화선교연구원, 올 10대 이슈 선정 2015-01-06
539 에어아시아, 한국인 탑승자는 박성범 선교사 가족 2015-01-06
538 손봉호 교수 "약자에 도움 못줘... 참 죄송한 한 해였다" 2015-01-04
537 입원이 허사가 아니었다 2015-01-04
536 한국 교회의 국가적 위기, 교회의 기회로 2014-12-12
535 한 동성애자의 고백 2014-12-08
534 최근 10년간 부흥한 교회들 성장요인… 2014-12-08
533 감리회, 신천지 포함 9개 종파 이단 결의 2014-11-08
532 “전도 축제 참석시 일당 3만원” 구인 광고…‘이래도 되나’ 2014-10-28
531 가장 영향력있는 종교분야 리더 1위에 이찬수 목사…시사저널, 설문조사 결과 2014-10-28
530 전병욱 목사 성추행 혐의 재판국 구성키로 2014-10-21
529 ‘나쁜 교회 VS 착한 이단’ 어디를 택할 것인가? 2014-10-21
528 필립 얀시 "한국교회 남은 소망 하나" 2014-10-21
527 교회 내 ‘성도의 이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2014-10-17
526 정통교회 신자들, 왜 신천지로 가나? 2014-10-10
12345678910,,,1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