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가장 영향력있는 종교분야 리더 1위에 이찬수 목사…시사저널, 설문조사 결과

한국소식
Home > 뉴스 > 한국소식
   
가장 영향력있는 종교분야 리더 1위에 이찬수 목사…시사저널, 설문조사 결과
기사입력시간 : [2014-10-28 04:30]
시사주간지 ‘시사저널’은 최근 국내 정치·경제·법조·종교·문학·대중문화·과학·스포츠 등 10개 분야의 전문가 각 150명씩 총 1500명을 대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차세대 리더’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종교분야에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시사저널은 이 목사에 대해 “교회가 대형화를 추구하고, 세속화 과정에서 비리도 끊이지 않으면서 교계를 향한 질타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이 목사는 ‘작은교회 목회자론’을 주장해 반향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목사가 중심이 돼 2002년 개척한 분당우리교회는 10년 사이 성도가 2만명에 이르는 대형교회로 성장했다. 이 목사는 2012년 7월 주일예배 설교에서 “향후 10년이 지나면 교회 해체 작업을 시작해 교인의 절반 정도 또는 4분의 3이 교회를 떠나 우리 교회보다 약한 교회를 돕도록 하겠다”며 대형교회 포기선언을 했다. 또 당시 650억원을 들여 매입한 건물 역시 10년 후에 되팔아 교회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분당우리교회 성도들은 현재 송림 중·고등학교의 강당을 빌려 예배를 드리고 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조제호 사무처장은 26일 “국내 대형교회 목회자들 중 상당수가 각종 이유로 구설수에 오른데 반해 이 목사님은 목회에 집중하며 교회 존재의 본질인 하나님과 이웃사랑을 실천에 힘쓰고 있기에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지난 9일 국민일보 주최 창립26주년 기념 콘퍼런스에서 “교회는 건물을 크게 짓고 사람 많이 오고 예산 든든해지면서 본질을 잃어버리게 되고, 변질된다”며 “기도 중 하나님께 ‘전국에 미자립 교회가 80%인데 너의 교회만 잘되는 것이 옳은 일이냐’는 질문을 받고, 대형교회 포기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종교 분야 차세대리더 2위는 혜민 스님(9.3%), 3위는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4.0%), 4위는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2.7%)가 선정됐다. 공동 5위는 청파감리교회 김기석 목사, 꿈의교회 김학중 목사, 인천가톨릭대 차동엽 교수가 각각 2.0%의 지지를 얻어 선정됐다.

국민일보


  0
3590
560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ㆍ사이비 공동 대응 나선다 2015-03-04
559 “교황급 담임목회자의 독재, 교인들 우민화시켜” 2015-02-27
558 1984∼2014 종교의식 변화 조사 2015-02-18
557 연신원 100주년기념 진리와자유 포럼 개최 2015-02-18
556 예장고신, 교단 헌법해설서 완간 2015-02-16
555 1년에 수천만 원씩 옷 사는‘VIP 목사’논란 2015-02-09
554 작년 한 해동안‘ 가장 많이 부른 찬송가‘성도여 다 함께’… 한번도 부르지 .. 2015-02-09
553 한국 2~30대 종교를 떠났다 종교 믿는 수치 급감 2015-02-02
552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서 2015-02-02
551 초교파 청소년 수련회 개최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라” 2015-01-30
550 "먼저 말씀으로 구원의 확신을 전하라" 2015-01-30
549 ‘좋은 교회’의 기준은? 2015-01-30
548 중국 스마트폰, 삼성 안방 넘본다 2015-01-28
547 ‘IS 조직원 모집 게시물’29건 접속 차단 2015-01-25
546 파송 선교사와 소통위한 인터넷 사이트 개설 2015-01-22
545 한국선교사 170개국 26,677명 파송 2015-01-11
544 북한, 13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 2015-01-11
543 ‘1월 1월 종교인 과세 시행’ 2015-01-06
542 작은교회 살리기 10년… 2015-01-06
541 기윤실 간사들 선정‘2014 기독교윤리 10대 뉴스’ 2015-01-06
540 문화선교연구원, 올 10대 이슈 선정 2015-01-06
539 에어아시아, 한국인 탑승자는 박성범 선교사 가족 2015-01-06
538 손봉호 교수 "약자에 도움 못줘... 참 죄송한 한 해였다" 2015-01-04
537 입원이 허사가 아니었다 2015-01-04
536 한국 교회의 국가적 위기, 교회의 기회로 2014-12-12
535 한 동성애자의 고백 2014-12-08
534 최근 10년간 부흥한 교회들 성장요인… 2014-12-08
533 감리회, 신천지 포함 9개 종파 이단 결의 2014-11-08
532 “전도 축제 참석시 일당 3만원” 구인 광고…‘이래도 되나’ 2014-10-28
531 가장 영향력있는 종교분야 리더 1위에 이찬수 목사…시사저널, 설문조사 결과 2014-10-28
530 전병욱 목사 성추행 혐의 재판국 구성키로 2014-10-21
529 ‘나쁜 교회 VS 착한 이단’ 어디를 택할 것인가? 2014-10-21
528 필립 얀시 "한국교회 남은 소망 하나" 2014-10-21
527 교회 내 ‘성도의 이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2014-10-17
526 정통교회 신자들, 왜 신천지로 가나? 2014-10-10
12345678910,,,1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