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종교개혁 501주년, 다시 루터를 말하다 열린특강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종교개혁 501주년, 다시 루터를 말하다 열린특강
기사입력시간 : [2018-01-16 19:27]
“교회를 사랑하는 것이 뭔지 보여준 사람, 루터”
지난 1월15일 100주년기념교회 사회봉사관에서 있었던 열린 특강 ‘오래된 미래, 마르틴 루터’ 현장.


지난해 우리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한다며 그토록 애타게 불렀던 이름 ‘루터’. 종교개혁 500주년이 지나고 501주년이 된 지금 한국교회는 루터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지난해 그토록 루터를 이야기했지만 우리는 아직도 루터가 낯설다. 개혁에 대한 갈증은 여전하고 요구는 더욱 거세다. 우리가 지나온 종교개혁 500주년이 남긴 안타까운 흔적들을 돌아보면서 다시 루터를 이야기할 이유는 수도 없이 많다.

아직도 낯설고, 아직도 모르는 루터, 그리고 종교개혁을 다시 이야기 하는 공개강연이 열렸다. IVP 출판사는 지난 15일 열린 특강 네 번째 순서로 ‘오래된 미래, 마르틴 루터’를 다뤘다. 출판사는 “지난해 500주년이라고 해서 관련 책도 많이 출간됐고 행사와 기념일들이 있었지만 대부분이 행사를 위한 행사로 끝이 났다”며 “한국교회가 그간 ‘부흥 100주년’이나 ‘선교 100주년’에 보여줬듯이, 교회 갱신이나 변화의 노력은 그 해가 지나면 깡그리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올해는 거기서 탈피해보고자 하는 시도로서 종교개혁의 상징인 루터와 관련된 특강을 마련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개혁교회는 늘 새롭게 개혁해야 한다’는 정신을 의지적으로 천명하는 차원에서 2차례에 걸쳐 루터 특집을 마련했다.

IVP 출판사는 이날 첫 번째 특강에서 종교개혁자이자 계몽주의자, 괴팍한 사람 등 천의 얼굴로 묘사되는 다양한 루터의 얼굴 속에서 루터의 진면목을 진단했다.

강사로는 ‘처음 만나는 루터’의 저자 우병훈 교수(고신대 신학과)가 나서 ‘개혁과 건설에 온 삶을 건 십자가의 신학자 루터’를 조명했다. 강의를 토대로 여전히 우리와 ‘처음 만나는’ 루터, 그리고 종교개혁, 한국교회의 개혁 과제를 살펴봤다.

루터의 어린 시절부터 말년에 이르기까지 루터의 삶을 소개한 우병훈 교수는 오늘날 한국교회가 기억해야할 루터의 얼굴은 다른 무엇보다 ‘영적인 측면’이라고 강조했다. 루터가 추구했던 영적인 측면은 말씀과 성례와 신앙과 간구와 인내와 순종이었다. 우 교수는 “이렇게 세상이 알 수도 없고

중요하게 여기지도 않는 영적 선물이 교회의 본질임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며 “한국교회는 너무 외형화‧대형화되고, 형식주의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교회의 모습과 달리 루터가 추구했던 교회는 ‘복음의 피조물’이었다. 교회는 세상의 일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약속도 줄 수 없지만 영적인 선물들이 영원하다는 것을 교회는 보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 교수는 “교회의 영적 측면을 다시금 내실 있게 다져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교수는 또 “교회의 문제에 대해 비판적이고 저항적인 태도를 취하되 완전주의의 오류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한국교회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교회의 특성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루터에 따르면 교회는 이단자들처럼 ‘의인들의 모임’인 체 하지 않는다. 오히려 교회는 ‘의인과 불의한자들의 모임’임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교회를 비판하는 태도에도 적용된다. “사랑 없는 신앙은 자칫하면 죽음을 가져오는 완벽주의자의 무기가 된다”는 것. 우 교수는 “교회의 충만함은 약속의 미래 가운데 장차 성취될 것”이라며 “그때까지 우리는 교회의 문제점들에 대해 비판적 태도를 취하면서 인내하면서 사랑으로 서로 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그는 오늘날 한국교회가 바라봐야할 루터의 또 다른 특성으로 “루터는 교회의 비판자이자 교회의 개혁자였고,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였다”고 소개했다. 그는 “교회를 비판하되 무너뜨리지 않고 교회를 세우되 인간인 자신의 뜻대로 하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세웠다”며 “이런 점에서 루터는 교회를 사랑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너무나 잘 보여준 사람”이라고 전했다. 우 교수는 마지막으로 “루터는 무엇보다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께 사로잡힌 사람”이라며 “종교개혁 500주년이 지나고 501주년을 맞은 한국교회가 회복해야 하는 것은 말씀과 성령을 통한 그리스도와의 연합”이라고 강조했다. 

기독교연합신문


  0
3590
13642 풀러신학교, 패서디나 캠퍼스 매각하고 포모나로 이전 2018-05-24
13641 지미 카터, 리버티대학교 졸업식에서 연설 2018-05-24
13640 빌리 그래이엄 유언 “어떤 희생에도 복음을 지켜라” 2018-05-24
13639 성약장로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예배 2018-05-24
13638 복음동산교회 “새생명 전도축제”개최 2018-05-24
13637 기독교대한감리회 가나안 교회 2018-05-24
13636 6.25참전 국가유공자 애틀랜타지회, 지미카터 전 미국 대통령 방문 2018-05-24
13635 민주평통, 차세대 육성기금 모금 마련 골프대회 2018-05-24
13634 교회미래연구소 제25차 정기학술 세미나 2018-05-24
13633 뉴올리언스 신학대학원 및 대학 졸업식 2018-05-24
13632 한인목사회, 5월 월례회 및 장학금 수여식 2018-05-24
13631 글로벌 리폼드신학교 학위 수여식 2018-05-24
13630 예사나, 제8회 대통령 봉사상 수상식 개최 2018-05-24
13629 화요기도회, 미동남부 예비역 군인회와 연합하여 특별기도회 가져 2018-05-24
13628 아가페 선교회 ‘클래식 콘서트’ 개최 2018-05-24
13627 여의도순복음교회, 제44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 2018-05-24
13626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24
13625 중국·북한 주민 인권 위해 몸바친 순교자, 의문사한 中 리바이광 변호사 명패.. 2018-05-24
13624 감신대, 웨슬리회심 기념 랜디 매닥스 초청 강연회 2018-05-24
13623 필라안디옥교회 단기선교파송식 거행 2018-05-22
13622 뉴욕 효신교회 창립 34주년 기념 임직예배 드려 2018-05-21
13621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20
13620 십일조 하는 미국 교인은 54% 2018-05-17
13619 비슨신학교 학장 티모시 조지, 학장직 은퇴 발표 2018-05-17
13618 무슬림, 크리스천 10대 소녀 부친 앞에서 살해 2018-05-17
13617 백악관, ‘북한 식량 지원하자’ 유엔 제안에 ‘NO’ 2018-05-17
13616 2018 애틀랜타 내셔널 프리칭 컨퍼런스 2018-05-17
13615 제2차 스미스교도소 독방전도집회 2018-05-17
13614 애틀랜타에 8월 초 '코트라 무역관' 설립 2018-05-17
13613 제2차 스미스교도소 독방전도집회 2018-05-16
13612 예성 제97회 정기총회, 법제부 헌장개정안은 일괄 기각 2018-05-16
13611 2018 여름성경학교 지도자 콘퍼런스 시작 2018-05-16
13610 크리스천 셀럽, 바자회 열고 장애인 모녀 위해 기부 2018-05-16
1360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16
13608 요한웨슬리 성화운동 미주본부 발족 2018-05-16
12345678910,,,390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