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자칭 복음주의자들, 실제로는 복음주의적 신념 받아들이지 않는다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자칭 복음주의자들, 실제로는 복음주의적 신념 받아들이지 않는다
기사입력시간 : [2017-12-07 17:23]

미국인의 약 ¼은 자신이 복음주의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한다.
그들 중 대부분은 백인이며, 남부에 살고, 스스로 공화당원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이 믿는 바에 관해 항상 확신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스로 복음주의자라고 밝힌 이들 중 복음주의의 핵심 신념에 강하게 동의하는 사람의 비율은 45%에 그쳤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상임 이사인 스캇 머카널은 “복음주의자들의 자기 정체성과 그들이 믿는 바 사이에는 간격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복음주의 신자들 중 상당수는 “복음주의자”라는 용어를 거부한다. 신념에 따라 분류했을 때 복음주의자들인 사람 중 69%만이 스스로 복음주의자라고 말했다.
지난 여러 해 동안 라이프웨이 리서치에서는 신념과 복음주의 운동에 속하는 것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관찰해왔다. 일부 조사에서는 자기 동일시에 따라 “복음주의자”를 정의한다. 즉, 종교 전통의 항목들 중 복음주의를 택한 응답자들을 복음주의자로 분류했다. 다른 조사에서는 그들이 소속된 교회에 따라 복음주의자들을 분류했다.
이번 조사에서 라이프웨이는 성서와 예수, 구원, 전도에 관한 네 가지 질문을 사용했다. 이 질문들은 미국복음주의협회와 협력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다. 이 넷에 강하게 동의하는 이들은 신념에 따른 복음주의자로 간주된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 따르면 미국인의 15%가 신념에 따른 복음주의자다. 반면에 스스로 복음주의자라고 밝힌 미국인은 24%에 달했다.
연구자들은 두 집단 사이에 몇 가지 중요한 차이가 있다고 지적한다.
신념에 따른 복음주의자들은 복음주의자를 자처하는 이들보다 인종적으로 더 다양했다. 58%가 백인, 23%가 흑인, 14%가 히스패닉이었다. 5%는 또 다른 인종이었다.
반면에 복음주의자를 자처한 이들의 경우 70%가 백인이었다. 14%는 흑인이었고, 20%는 히스패닉, 기타 인종은 4%였다. 신념에 따른 복음주의자는 교회에 더 자주 출석한다. 73%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자칭 복음주의자들의 경우 이 비율은 61%로 떨어진다.
두 집단 사이에는 비슷한 점도 있다. 55%가 남부인들이며, 22%는 중서부에 살고 있고, 16%는 서부에서, 6%는 북동부에서 살고 있다.
자칭 복음주의자들의 경우 48%가 남부에, 25%가 중서부에, 17%가 서부에 9%가 북동부에 살고 있다.
신념에 따른 복음주의자들은 65%가 공화당원이거나 공화당 성향이다. 30%는 민주당원이거나 민주당 성향이다. 자칭 복음주의자들의 경우 64%가 공화당원이거나 공화당 성향인 반면, 33%는 민주당원이거나 민주당 성향이었다.
“이 용어가 정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면 당신은 자신이 복음주의 그리스도인이라고 생각하겠는가?”라는 물음에 미국인 네 명중 한 명은 그렇다고 답했다.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는 용어는 흔히 복음주의자를 자처하는 이들과 동의어로 사용된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서는 두 집단 사이에 중첩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다.
스스로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고 밝히는 미국인들 중 66%는 복음주의자였다. 자칭 복음주의자들과 마찬가지로 이들 중에서 복음주의적 신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비율은 45%에 불과했다. 또한 한 주에 한번 이상 예배에 참석하는 이들의 비율도 56%에 그쳤다. 거듭난 미국인들 중 56%는 공화당원이거나 공화당 성향을 띠고 있다. 민주당원이거나 민주당 성향인 사람은 39%였다.
흑인 그리스도인들은 “복음주의자”보다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는 용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흑인들(49%)은 백인(27%)과 히스패닉(24%), 다른 인종(19%)에 비해 스스로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또한 흑인들(30%)은 백인(13%), 히스패닉(13%), 다른 인종(9%)에 비해 복음주의적 신념을 지닌 사람들의 비율이 더 높았다. 흑인(30%)과 백인(26%)은 히스패닉(18%)이나 다른 인종(11%)에 비해 스스로 복음주의자라고 말하는 사람의 비율이 더 높았다. 과거에 일부 조사 기관에서는 “복음주의자”라는 용어를 백인 기독교인에 한정했다. 다른 기관에서는 백인 복음주의자 투표자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인종 집단을 배제했다고 머카널은 지적했다.
“많은 흑인들은 스스로 복음주의적 신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복음주의자’라는 용어를 기피한다.  ‘복음주의자’라는 말이 백인 그리스도인에게만 적용된다고 보는 경우가 많다. 이는 불행한 일이다. 이 말은 이들 집단들을 하나로 묶어주는 종교적 의미 중 일부를 상실한 셈”이라고 머카널은 말했다.

번역·박세혁 기자



  0
3590
13542 “붉은 복음주의”와 “푸른 복음주의”가 있다 2018-04-19
13541 교인들이 기부를 고려할 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개인적인 관계’ 2018-04-19
13540 김삼환 목사 “한국교회 문제 중 하나가‘세습’” 2018-04-19
13539 밀알선교단 ‘장애인의 날 기념예배’ 2018-04-19
13538 미주한반도평화통일재단 출범식 2018-04-19
13537 한인회 장학위원 선임 2018-04-19
13536 제3회 침신미주동문대회 2018-04-19
13535 “비영리단체 사역수료증과정” 온라인 수료증 과정 개설 2018-04-19
13534 세월호 4주기 기억예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드려져 2018-04-18
13533 지역 교계 청평교회에서 이단대책 세미나·걷기대회 2018-04-18
13532 기감 86회 전국대회 하늘문교회서 열려 2018-04-18
13531 고 정인수목사 2주기 추모예배 2018-04-17
13530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 "리더십 컨퍼런스' 2018-04-17
13529 애틀랜타섬기는교회 임직감사예배 2018-04-17
13528 비전교회 장로 취임식 2018-04-17
13527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4-16
13526 미국장로교회 한인교회 학원도시 목회자 컨퍼런스 열려 2018-04-16
13525 비전교회 신앙사경회 2018-04-16
13524 아틀란타 한인교회 임직예배 2018-04-16
13523 크리스찬타임스 한국후원회 임원단 초청 극동방송 용인지회 공동예배 2018-04-16
13522 글로리아 합창단, 제1회 정기연주회 2018-04-15
13521 린치버그에서도 총기와 인종주의 반대하는 기독교 집회 열렸다 2018-04-12
13520 빌 하이벌스 목사, 성적 부적절한 행동 논란으로 사임밝혀 2018-04-12
13519 예수교장로회 국제총연합회 제15회 총회 2018-04-12
13518 IS “러시아 월드컵 때 테러하겠다” 협박 메시지 유포 2018-04-12
13517 애틀랜타 벧엘교회 이혜진 목사,‘창세기 아침묵상집’펴내 2018-04-12
13516 당신의 교회에서는 마지막으로 교인을 공식적으로 치리한 때가 언제인가? 2018-04-12
13515 김영준 총영사 취임 100일 인사 기자간담회 가져 2018-04-12
13514 K-Pop 월드페스티벌 미동남부 지역 예선전 개최 및 참가신청 안내 2018-04-12
13513 도봉 서찬기 선생 초청 전통 생활자기 애틀랜타 한국교육원에서 전시회 2018-04-12
13512 남북 정상회담 앞두고 평화 간구 예배 2018-04-11
13511 선교사 애환 나누는 우물가 같은 자리 올해로 네 번째 맞은 ‘엠프렌즈 데이’ 2018-04-11
13510 세계문화유산 등재추진 포럼 2018-04-11
13509 뉴저지 참빛교회, 연합시니어 행복대학 참관 2018-04-11
13508 민경설 목사 초청, 전도동력 세미나 열려 2018-04-11
12345678910,,,387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