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개최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개최
기사입력시간 : [2018-03-07 20:17]
“88선언 작성 땐 30년 뒤에 통일될 줄 알았는데…”
서광선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5일 서울 중구 라마다 서울 동대문호텔에서 열린 ‘한국교회 88선언 30주년 기념 국제협의회’에서 88선언문 작성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족 통일과 평화에 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을 작성할 땐 30년 뒤 한반도가 통일될 줄 알았습니다. 88선언 30주년을 기념하는 건 고마운 일이지만, 한편으론 정말 슬픈 일이기도 합니다. 30년간 뭘 했느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남북 기독교계가 연합해 발표한 최초의 통일선언으로 꼽히는 ‘88선언문’ 편집에 결정적 역할을 한 노 교수의 고백이 행사장에 울려 퍼지자 분위기가 숙연해졌다. 서광선(87)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5일 서울 중구 라마다 서울 동대문 호텔에서 열린 ‘한국교회 88선언 30주년 기념 국제협의회’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협의회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88선언 30주년을 맞아 마련한 행사다. 이날부터 3일간 ‘평화를 심고 희망을 선포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서 교수는 ‘분단을 살다 1: 세대 간 대담’ 순서 패널로 참석했다. 대담은 한반도 평화·통일에 있어 88선언의 의미와 중요성을 짚어보고자 마련된 자리로 서 교수를 비롯해 각 세대를 대표하는 패널 5명이 동석했다.
대담 참가자 중 유일하게 전쟁을 경험한 서 교수는 6·25 당시 목격한 아버지 죽음에 대해 전하며 분단의 아픔을 생생히 전했다. 그는 “열아홉 살 때 아버지는 전쟁 중 대동강 언덕에서 총살당했는데 얼굴에 총알 자국이 선명했다”며 “울며 시신을 수습한 후 아버지의 복수를 꿈꾸며 남한으로 내려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남한에서는 또 다른 비극이 자행되고 있었다. 반공의 이름으로 군과 경찰에게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이 적지 않았던 것. 서 교수는 “그간 ‘아버지는 반공으로 총살당한 순교자며 나는 원수를 갚을 것’이라 말했는데 전쟁 중 남쪽의 일을 알고 난 뒤에는 그런 말을 하지 못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희생된 이들을 생각하며 ‘분단의 아픔이 이런 것이구나’란 생각이 들었다”며 “원수를 갚는다는 건 남북 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 교수와는 달리 전쟁을 겪지 않은 세대의 분단 체감도는 낮은 편이었다. 패널로 나선 서보혁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는 “66년생인 제가 대학 다닐 당시는 민주화운동 열기가 남았던 시대라 88선언에 대한 반응이 엄청났다”며 “하지만 그 이후 세대는 평화 통일과 분단에 대한 관심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다”고 말했다. 이어 “매년 연구원이 통일 의식 관련 설문조사를 하는데 노무현정부 당시 통일 지지도가 70%인데 비해 현재는 50%가 조금 넘는 현실”이라 첨언했다. 
좌중을 숙연케 하는 순간은 계속 이어졌다. ‘분단을 살다 2: 이야기 나눔’ 순서에 패널로 참석한 제주 4·3 피해자인 고완순씨는 “아홉 살 때 4·3을 겪었는데 이웃주민들이 학교 운동장에 모여 총살당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나 역시 총살을 기다리며 피로 얼룩진 땅 위에 앉아있었는데 갑자기 사격이 중지돼 살아남았다” 증언했다. 그는 “4·3 피해자들은 연좌제에 걸려 취직도 제대로 못한 채 어렵게 살아왔다”며 “이런 자리가 마련됐다는 것 자체로 매우 행복하고 반가운 마음”이라 말했다.

국민일보


  0
3590
13700 많은 그리스도인들 생각에 “하나님은 젊은 백인 남성이다” 2018-06-14
13699 제21차 PCA 전국총회 2018-06-14
13698 젊은 세대, 윗세대보다 덜 종교적이다 2018-06-14
13697 마이애미한인장로교회, 실버 미션 훈련 및 단기선교사 파송 예배 2018-06-14
13696 제21차 PCA 한인교협 총회 및 수련회 개최 2018-06-14
13695 제일장로교회 탈북자 강명도 교수 모시고 간증집회 개최 2018-06-14
13694 아틀란타벧엘교회 EM 사역 오픈 2018-06-14
13693 애틀랜타한인회 자원봉사단 창단식 2018-06-14
13692 동남부체전과 함께 치러진 제23회 유소년축구대회 2018-06-14
13691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초청 평화통일 강연회 열린다 2018-06-14
13690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14
13689 제2회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2018-06-14
13688 콜럼버스 반석장로교회, 미국교회들과 함께 VBS 시간 가져 2018-06-13
13687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13
13686 그레이스 문화센터 “나들이” 개강파티 2018-06-13
13685 순회선교단 김용의 선교사 “제가 이단이라고요?” 2018-06-12
13684 비와이, 엑스플로 2018 제주선교대회 공연 2018-06-12
13683 통합 산하 7개 신학대 교수들 ‘명성 세습’ 관련 성명 2018-06-12
13682 북미주 여성 목회자 연합 컨퍼런스 2018-06-12
13681 중국, 한국인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 단속 강화 2018-06-12
13680 미 방송사 간판앵커들 속속 싱가포르行 2018-06-07
1367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07
13678 PCUSA, 2017년 교인 수 6만7천명 감소 소속 교회 수는 147곳 감소 2018-06-06
13677 미국성서공회, 직원들에게 성서적 결혼관을 받아들이도록 요구 2018-06-06
13676 그레이스한인교회 ‘신구약 파노라마’ 여름성경학교 2018-06-06
13675 애틀랜타 제일장로교회 여름성경학교 개최 2018-06-06
13674 아틀란타벧엘교회 ‘원주민 선교’ 바자회 개최 2018-06-06
13673 “동성혼 반대 종교적 신념도 보호해야” 연방대법원, 제빵업자 손들어줘 2018-06-06
13672 현충일 애국기도회 개최 2018-06-06
13671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 기도회서 한국 대표로 메시지 전해 2018-06-06
13670 가재울·갈릴리·인자교회 등 올해 녹색교회 10개 선정 2018-06-06
13669 한교총,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등 기독교 단체들 성명 2018-06-06
13668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06
13667 2018 대 필라델피아 지역 복음화 대회 개최 2018-06-06
13666 동남부 체전과 함께 열리는 유소년 축구대회 6월 9일로 확정 2018-06-05
12345678910,,,392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