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미국 교회와 교인들 입양에 얼마나 관심있나?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미국 교회와 교인들 입양에 얼마나 관심있나?
기사입력시간 : [2018-02-01 17:25]

성서는 고아를 돌보는 것을 대단히 강조한다.
미국의 개신교회들은 성서에 귀를 기울이는 것처럼 보인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 따르면 개신교인 열 명 중 약 네 명은 자신의 교회가 지난 해 입양(Adoption)이나 가정 위탁 보호(Foster Care)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상임 이사인 스캇 머카널은 이는 성서가 그들에게 그렇게 하라고 명령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교인들은 입양은 자연스럽게 여기는 것처럼 보인다. 이는 놀랍지 않다. 성서가 그들에게 과부와 고아를 돌보라고 명령하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부터 많은 개신교회들이 11월에 “고아 주일”을 지키며 전 세계 고아들이 처한 어려움에 대해 주의를 환기해왔다.
과거에는 국제 입양 기구와 고아원에 초점을 맞추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국내 외의 가정 위탁 보호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에서 교인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25%는 자신의 교회 교인 중 누군가가 지난 해에 가정 위탁 보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17%는 자신의 교회 교인 중 누군가가 지난 해에 미국 아동을 입양했다고 말했다. 15%는 다른 나라의 아동을 입양했다고 말했다.
교단별로는 비교파 교회에 다니는 이들이 가정 위탁 보호를 하고 있는 사람을 알고 있을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39%).
또한 비교파 교회 교인들은 교인 중에서 미국 출신 아동을 입양한 사람을 알고 있을 가능성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25%). 침례교인(15%)과 루터교인(12%), 오순절교인(10%)의 경우는 그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하지만 교회 지도자들은 대체로 입양에 관해 많이 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 지도자가 입양을 생각해보라고 권면했다고 말한 교인은 14%에 불과했다. 교회 지도자들이 교인들에게 가정 위탁 보호에 참여하라고 권면했다고 말한 교인은 12%였다. 교회 지도자들이 입양하는 가정을 위해 기금을 모금했다고 말한 교인은 8%였다. 교회 지도자들이 위탁 보호자를 위한 훈련을 제공했다고 말한 응답자는 6%였다.
전체적으로 교인 중 약 절반(45%)은 자신의 교회가 위탁 보호나 입양에 참여하지도 않고 이에 관한 대화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태어난 가정에서 돌봄을 받을 수 없는 아이들에게 소망과 사랑을 제공하는 것보다 기독교 신앙을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길은 없을 것이다.”라고 머카널은 말했다.

 번역·박세혁 기자


  0
3590
13621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20
13620 십일조 하는 미국 교인은 54% 2018-05-17
13619 비슨신학교 학장 티모시 조지, 학장직 은퇴 발표 2018-05-17
13618 무슬림, 크리스천 10대 소녀 부친 앞에서 살해 2018-05-17
13617 백악관, ‘북한 식량 지원하자’ 유엔 제안에 ‘NO’ 2018-05-17
13616 2018 애틀랜타 내셔널 프리칭 컨퍼런스 2018-05-17
13615 제2차 스미스교도소 독방전도집회 2018-05-17
13614 애틀랜타에 8월 초 '코트라 무역관' 설립 2018-05-17
13613 제2차 스미스교도소 독방전도집회 2018-05-16
13612 예성 제97회 정기총회, 법제부 헌장개정안은 일괄 기각 2018-05-16
13611 2018 여름성경학교 지도자 콘퍼런스 시작 2018-05-16
13610 크리스천 셀럽, 바자회 열고 장애인 모녀 위해 기부 2018-05-16
1360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16
13608 요한웨슬리 성화운동 미주본부 발족 2018-05-16
13607 샬롯장로교회 가정의 달 맞아 야외예배 및 어버이주일 예배 드려 2018-05-15
13606 아틀란타 벧앨교회 ‘벧엘한국학교’ 개교식 2018-05-15
13605 해외한인장로회(KPCA) 제43회 총회 2018-05-15
13604 베다니장로교회 장학봉 목사 모시고 “가정 부흥회” 개최 2018-05-15
13603 미주협성모임 2018 2018-05-15
13602 '조지아센트럴대' 제25회 학위수여식 및 이사장 취임식 2018-05-15
13601 애틀랜타중앙선교교회, 제2회 에스라 아카데미 개최 2018-05-15
13600 북미주 한인 CBMC 중부연합회, 제30기 CBMC 비전스쿨 2018-05-15
13599 CA 라모나 쉼터에서 ‘만나며 사랑하며’ 세미나 개최 2018-05-14
13598 연합감리교회 감독협의회, 동성애 문제 결정권 목회자와 연회에 맡길듯 2018-05-10
13597 수천 명의 남침례교 여성들, 페이지 패터슨 징계 청원 2018-05-10
13596 NY 교계, 안희환 목사 초청 세미나 2018-05-10
13595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 2018-05-10
13594 언더우드대학교 학위수여 및 졸업식 2018-05-09
13593 베다니교회 영적 대각성 부흥집회 2018-05-09
13592 뉴욕충신교회 안재현 목사 위임 감사예배 2018-05-09
13591 디즈니사 주최, 크리스천 뮤직페스티벌 돌연 중단 2018-05-09
13590 예장합동 목장기도회 저출산 문제 집중 제기 2018-05-09
13589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폐막 2018-05-09
13588 영화 <서서평> 국제기독영화제 수상 2018-05-09
13587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5-09
12345678910,,,390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