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미국 목회자 사모들 “성도와의 갈등… 대인관계 어렵다”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미국 목회자 사모들 “성도와의 갈등… 대인관계 어렵다”
기사입력시간 : [2017-10-05 18:27]
미국 목회자 사모 96%가 성도와의 갈등, 인신공격 등으로 대인관계에 심각한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채너티 투데이는 “젊은 사모들이 ‘사모’라는 이유로 대인관계에 많은 좌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라이프웨이가 개신교 사모 7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사모 10명 중 7명은 매우 적은 사람들과 교류하고 있었고, 절반 이상은 교회 신도들에게 배신당할까봐 두려워 대인관계를 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사모들의 96%는 “관계 형성이 어렵다”며 “마치 어항에 사는 느낌”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라이프웨이는 “신도들이 대화 도중 사모가 등장하면 대화가 갑자기 멈추는 경우가 있다. 신도들이 친한 척하며 사모에게 다가오지만 여전히 그들 사이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 이것이 ‘사모’의 위치이자 효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설문조사 결과 사모의 절반 이상이 ‘인신공격’(51%)과 ‘사모의 리더십에 반대하는 신도들로 인해 갈등’(72%)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렌나 윌리엄슨 사모는(네슈빌 스트롱타워 바이블 교회) “이것은 확실히 풀어야 할 숙제다. 사모들은 짐을 지는 역할만 하지 사모의 짐을 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사 결과 ‘소문’과 ‘성도들의 배신’도 사모들에게 큰 부담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미만인 개신교 사모들의 3분의 1은 “가정사가 소문나는 것과 신도들의 배신이 교회 사역에서 민감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사모들은 자녀를 집에 두고 사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삶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엔 10명 중 8명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74%는 ‘친구들보다 자신이 행복하다’고 답했으며 88%는 ‘자신의 사역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모들은 성도와의 대인관계에서 느끼는 어려움은 크지만 ‘사모’라는 소명으로 자신의 사역을 가치 있게 여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부 소수의 사모들은 목회자와 결혼했다는 부담감과 함께 불안과 우울증, 분노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 조사는 담임목사의 사모나 미혼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교단 분포를 살펴보면 29%가 침례교였으며, 비종파가 15%, 감리교 9%, 루터교 9%, 하나님의 성회 7%가 참여했다. 조사 결과는 95%의 신뢰수준으로 교단별로 가중치를 적용했다.      

뉴스미션


  0
3590
13048 제3회 어린이 성가 합창축제 2017-10-15
13047 2017년 밀알의밤 2017-10-15
13046 북한에 성경책 10만권 어떻게 보급하나? 2017-10-12
13045 본사 주최, 이만석 목사 초청 이슬람권 선교집회 행진 중 2017-10-12
13044 존 파이퍼, “크리스천, 결혼에 조급할 필요 없다” 2017-10-12
13043 전 사탄교 고위성직자, 크리스천들의 할로윈 축하 위험성을 경고 2017-10-12
13042 살라파 조직에 납치된 크리스천 소녀, 92일 만에 풀려나 2017-10-12
13041 불우여성과 아동을 돕기 위한 선교기금 마련 찬양의 밤 개최 2017-10-12
13040 뉴저지연합교회 가을말씀대잔치 2017-10-12
13039 주님과동행하는교회 에디오피아 선교바자회 성황리에 마쳐 2017-10-12
13038 고려인 2천여명 “우리가 선교의 선봉” 다짐 2017-10-11
13037 기윤실 명성교회 세습 시도 관련 성명 발표 2017-10-11
13036 필라안디옥교회 백동조 목사 초청, 창립23주년 기념 부흥성회 성료 2017-10-11
13035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10-11
13034 지구촌영혼사랑교회 부흥성회 2017-10-10
13033 아시안아메리칸센터, 2017 조지아 테크니컬 칼리지 시스템 추계 학술대회 2017-10-10
13032 연합장로교회 제6회 시니어컨퍼런스 2017-10-10
13031 애틀랜타 한인의 축제, 코리안 페스티벌 성황리에 개막 2017-10-09
13030 애틀랜타의 “한식 세계화”를 위한 첫 걸음을 떼다 2017-10-08
13029 국교로 가장 많이 채택된 종교는 이슬람교 2017-10-05
13028 복음주의자들, 트럼프의 백인 우월주의 반대 공개서한 보냈다 2017-10-05
13027 미국 목회자 사모들 “성도와의 갈등… 대인관계 어렵다” 2017-10-05
13026 ‘김정남 암살’ 두 여성 옷·손톱서도 VX 검출 2017-10-05
13025 박형규 원로 목사 출판기념회 2017-10-05
13024 요한계시록 세미나 열려 2017-10-04
13023 평신도 이단연구가 이인규, 한국교회 ‘경계대상’전락 2017-10-04
13022 예장고신, “동성애자 세례, 결혼식 주례 금지” 2017-10-04
13021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10-04
13020 이우호 회장 ‘나도 백만장자가 된다’ 특강 2017-10-04
13019 뉴저지 한인교회협의회 제31회 정기총회 2017-10-04
13018 PGM(세계전문인 선교회) 제3대 정책이사장 취임예배 2017-10-04
13017 2017년 한층 업그레이드된 코리안 페스티벌 2017-10-02
13016 ‘휠체어는 나의 날개’ 차인홍 교수 초청 연주회 2017-10-02
13015 세광침례교회 최기철 담임목사 취임예배 2017-10-01
13014 제18기 민주평통 애틀랜타 협의회 제1차 정기회의 2017-10-01
12345678910,,,373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