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미 기독교인 중 백인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미 기독교인 중 백인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7-09-07 16:33]
<2016년 미국의 종교 지형>



공공 종교 연구소(PRRI)에서 9월 6일에 발표한 연구 자료에 따르면, 미국 내의 거의 모든 기독교 교파에서 인종적 다양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때 대부분의 메인라인 개신교 교단과 카톨릭에서 다수를 차지하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카톨릭과 메인라인 개신교와 달리 쇠락을 면하고 있던 것처럼 보였던 미국 복음주의자들도 그 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미국인들은 계속해서 기성 종교를 버리고 있다. 무신론자와 불가지론자, 자신의 종교를 특정하지 않는 사람들, 즉 이른바 “비종교인”이 인구의 약 ¼(24%)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의 변화하는 종교적 정체성”이라는 제목의 이번 연구에서는 50개 주 101,000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오차범위는 ±0.4 퍼센트 포인트다. 
이번 조사에서는 많은 종교 그룹에서 서서히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띄지만, 오랫동안 미국에서 가장 유력한 종교 그룹인 백인 복음주의자들 사이에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주목된다.
공공 종교 연구소의 회장이며 <백인 기독교 미국의 종말>의 저자인 로버트 존스는 “이번 보고서는 백인 기독교의 쇠락의 새로운 두 번째 물결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제공한다.”라고 지적했다.
“2008년 이전에는 메인라인 개신교인과 백인 카톨릭교인들의 수가 감소하는 상황 속에서도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은 이러한 쇠락을 겪지 않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에게는 이런 흐름이 늦게 찾아온 것일 뿐임을 알게 되었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1976년에 인구의 81%를 차지했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지금은 43%에 불과하며, 백인 개신교인의 비율은 30%에 불과하다. 루터교의 경우 백인의 비율이 92%로 다른 어떤 교단보다 백인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백인 기독교인들은 노령화되고 있다. 백인 카톨릭교인과 복음주의자, 메인라인 개신교인 중 30세 이하는 약 1/10에 불과하다. 힌두교인과 불교인의 경우 30세 이하의 비율이 1/3이다.
미국에서 가장 젊은 종교 그룹은 이슬람교인과 몰론교인이다. 이슬람교인 중 30세 이하의 비율은 42%이며 몰몬교인들의 경우 그 비율이 약 1/4이다.
공공 종교 연구소의 연구 이사인 대니얼 칵스는 “젊은이들은 이 나라가 ‘기독교 국가’라고 믿거나 기독교인이라는 정체성을 선호할 가능성이 훨씬 더 적다. 젊은이들과 노년층은 사실상 다른 종교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인종별로는 백인의 68%가 기독교인이며, 47%는 개신교인, 27%는 복음주의자다. 흑인의 경우 75%가 기독교인이며, 67%가 개신교인, 42%가 복음주의자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우 30%가 기독교인이고 16%가 개신교인이다. 히스패닉계 미국인의 경우 73%가 기독교인이지만 개신교인은 25%에 불과하다. 이들 개신교인 중 약 절반은 복음주의자다.
미국인 전체에서 복음주의자의 비율은 26%다. 이들 복음주의자들 중 백인은 64%, 19%는 흑인, 10%는 히스패닉, 6%는 아시아계 등이다.
현재 20개 주에서는 종교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의 수가 다른 어떤 종교 집단에 속한 사람의 수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주는 버몬트(비종교인 41%), 오리건(36%), 워싱턴(35%), 하와이(34%)처럼 대부분 해안 혹은 해안 근처에 자리잡고 있다. 
 
번역·박세혁 기자


  0
3590
12982 글로벌선진학교 미국분교, 6개국 모의 정상회담 2017-09-19
12981 한반도내에 전쟁 다시는 안된다. 2017-09-19
12980 '조수아 사랑 나눔 찬양 콘서트' 기자 간담회 2017-09-19
12979 아틀란타 로고스한인교회 창립 및 입당 감사예배 2017-09-19
12978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제67회 총회 천안 고신대 신대원에서 개최 2017-09-18
12977 강신혁 목사 소천 2017-09-18
12976 개신교 신학자·교회 지도자, ‘개혁하는 공교회의 신앙고백’발표 2017-09-14
12975 틸러슨 미국무장관 “중·러도 북미사일 참지말고 직접 행동하라” 2017-09-14
12974 목회자의 배우자들, “삶에 만족하지만 외로워” 2017-09-14
12973 크리스찬타임스, 버밍햄 한인장로교회에서 문서선교 동역 요청 2017-09-14
12972 해외한인장로회총회 제 20회 필라 노회 개최 2017-09-14
12971 9월 20일,복음화대회 개최 2017-09-14
12970 디딤돌 선교회 후원 음악회 2017-09-13
12969 미주 한인이민 115주년 제3차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 전국대회 및 포럼 2017-09-13
12968 칙필레, 홍수에 갇힌 노부부 구출 2017-09-13
12967 뉴욕교협, 천지창조박물관·노아의방주 견학 2017-09-13
12966 애틀랜타레이디스앙상블, 9월 17일 창단연주회 2017-09-13
12965 복음의전함, 복음광고 새 옷을 입다 2017-09-13
12964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09-13
12963 해외한인장로회(KPCA) 35회 동남노회 정기노회 개최 2017-09-12
12962 두란노 아버지 학교 개최 2017-09-12
12961 시니어 합창단 정기 연주회, 성황리에 마쳐 2017-09-11
12960 미 기독교인 중 백인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2017-09-07
12959 복음주의 지도자들, 드림 법안 유지 촉구 2017-09-07
12958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확산… 광주서도 2만여 명 집회 2017-09-07
12957 美 2030세대 57%“대학졸업장, 학비만큼 가치 없다” 2017-09-07
12956 캄보디아 국제 신학교(ITCS)주최 제12차 여성지도자교육세미나 2017-09-07
12955 두란노 아버지 학교 조지아 18기 준비 모임 2017-09-07
12954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크리스천 아트 피스트 개최 2017-09-07
12953 라그렌지 한인장로교회, 미국 장로교(PCUSA) 탈퇴 2017-09-06
12952 예수사랑선교교회, 신성우 목사 초청 말씀집회 2017-09-06
12951 창립 14주년 참소망교회 감사예배와 장로임직식 2017-09-06
12950 김진표 장로 국회조찬기도회 회장 취임 감사예배 2017-09-06
12949 애틀란타 한인원로목사회 9월 월례회 2017-09-06
12948 연동교회서 한목협회장 이취임식 가져 2017-09-06
12345678910,,,371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