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미 기독교인 중 백인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미 기독교인 중 백인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7-09-07 16:33]
<2016년 미국의 종교 지형>



공공 종교 연구소(PRRI)에서 9월 6일에 발표한 연구 자료에 따르면, 미국 내의 거의 모든 기독교 교파에서 인종적 다양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때 대부분의 메인라인 개신교 교단과 카톨릭에서 다수를 차지하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카톨릭과 메인라인 개신교와 달리 쇠락을 면하고 있던 것처럼 보였던 미국 복음주의자들도 그 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미국인들은 계속해서 기성 종교를 버리고 있다. 무신론자와 불가지론자, 자신의 종교를 특정하지 않는 사람들, 즉 이른바 “비종교인”이 인구의 약 ¼(24%)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의 변화하는 종교적 정체성”이라는 제목의 이번 연구에서는 50개 주 101,000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오차범위는 ±0.4 퍼센트 포인트다. 
이번 조사에서는 많은 종교 그룹에서 서서히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띄지만, 오랫동안 미국에서 가장 유력한 종교 그룹인 백인 복음주의자들 사이에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주목된다.
공공 종교 연구소의 회장이며 <백인 기독교 미국의 종말>의 저자인 로버트 존스는 “이번 보고서는 백인 기독교의 쇠락의 새로운 두 번째 물결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제공한다.”라고 지적했다.
“2008년 이전에는 메인라인 개신교인과 백인 카톨릭교인들의 수가 감소하는 상황 속에서도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은 이러한 쇠락을 겪지 않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에게는 이런 흐름이 늦게 찾아온 것일 뿐임을 알게 되었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1976년에 인구의 81%를 차지했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지금은 43%에 불과하며, 백인 개신교인의 비율은 30%에 불과하다. 루터교의 경우 백인의 비율이 92%로 다른 어떤 교단보다 백인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백인 기독교인들은 노령화되고 있다. 백인 카톨릭교인과 복음주의자, 메인라인 개신교인 중 30세 이하는 약 1/10에 불과하다. 힌두교인과 불교인의 경우 30세 이하의 비율이 1/3이다.
미국에서 가장 젊은 종교 그룹은 이슬람교인과 몰론교인이다. 이슬람교인 중 30세 이하의 비율은 42%이며 몰몬교인들의 경우 그 비율이 약 1/4이다.
공공 종교 연구소의 연구 이사인 대니얼 칵스는 “젊은이들은 이 나라가 ‘기독교 국가’라고 믿거나 기독교인이라는 정체성을 선호할 가능성이 훨씬 더 적다. 젊은이들과 노년층은 사실상 다른 종교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인종별로는 백인의 68%가 기독교인이며, 47%는 개신교인, 27%는 복음주의자다. 흑인의 경우 75%가 기독교인이며, 67%가 개신교인, 42%가 복음주의자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우 30%가 기독교인이고 16%가 개신교인이다. 히스패닉계 미국인의 경우 73%가 기독교인이지만 개신교인은 25%에 불과하다. 이들 개신교인 중 약 절반은 복음주의자다.
미국인 전체에서 복음주의자의 비율은 26%다. 이들 복음주의자들 중 백인은 64%, 19%는 흑인, 10%는 히스패닉, 6%는 아시아계 등이다.
현재 20개 주에서는 종교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의 수가 다른 어떤 종교 집단에 속한 사람의 수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주는 버몬트(비종교인 41%), 오리건(36%), 워싱턴(35%), 하와이(34%)처럼 대부분 해안 혹은 해안 근처에 자리잡고 있다. 
 
번역·박세혁 기자


  0
3590
13135 2017 기독교 한인세계선교협의회(KWMC) 제30차 전국연차총회 2017-11-19
13134 무디성경학교, 두 곳 캠퍼스 폐쇄 2017-11-16
13133 워싱턴 성서박물관 이번 주말 개관 2017-11-16
13132 ‘미국인 64% 대마초 오락용 합법화 지지’ 2017-11-16
13131 중국 ‘개신교신자’ 당적 박탈·엄중경고, 종교단속 강화 2017-11-16
13130 한국 ‘다문화 결혼’아내, 베트남 출신이 제일 많아 2017-11-16
13129 <기사제보> 애틀랜타도 이단의 안전지대 아니다! 2017-11-16
13128 조지아주한인침례교회협의회, 제28차 정기총회 개최 2017-11-15
13127 구세군자선냄비, 성탄시즌 이웃과 함께 사랑을! 2017-11-15
13126 마틴루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음악회 열어 2017-11-15
13125 미 국민 44% “성(性) 변경은 언제나 가능해” 2017-11-15
13124 이광영 목사 제8회기 대필라델피아 한인원로목사회장 선출 2017-11-15
13123 이재철 목사 제39회기 대필라델피아 한인목사회장 선출 2017-11-15
13122 성경적 개인 부채 해결법 ‘면제년’ vs ‘무이자 대출’ 2017-11-15
13121 그레이스벧엘교회, 통합감사예배 2017-11-15
13120 당국 “종교인 과세, 시범시행처럼 처벌 않도록 노력” 2017-11-15
13119 기독교인 이영표,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한국교회의 부끄러운 모습” 2017-11-15
13118 제12회 한글 올림피아드 2017-11-13
13117 왜, 총기 난사사건은 교회를 두렵게 하지 못하는가? 2017-11-09
13116 버지니아 주지사 후보 에드 길레스피, 패배 승복 연설에서 로마서 인용 2017-11-09
13115 소형 교회를 찾고 있다면… 체크해야 할 7가지 2017-11-09
13114 언더우드가 기념관, 화재 후 11개월만에 복원 공사 시작 2017-11-09
13113 트럼프 “가장 큰 위협은 북한…비핵화에 중국 역할해야” 2017-11-09
13112 주심교회 성전이전 감사 및 임직예배 드려 2017-11-08
13111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설교 페스티벌> 박동진 신학생 우수상 차치 2017-11-08
13110 "전능신교의 교묘한 난민신청 거절해 주십시오" 2017-11-08
13109 지구촌영혼사랑교회 부흥집회 2017-11-08
13108 애틀랜타 맨즈앙상블 ‘가곡과 아리아의 밤’ 2017-11-08
13107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11-08
13106 베다니장로교회 창립36주년 선교부흥회 2017-11-08
13105 아틀란타 벧엘교회 창립2주년 감사예배 드려 2017-11-08
13104 새날장로교회, 할로윈에 맞선 홀리윈 데이 열어 2017-11-06
13103 박완규와 함께 한 밀알의 밤 '행복' 2017-11-06
13102 제일장로교회 창립41주년 찬양축제 2017-11-05
13101 아틀란타 한인교회 이웃초청 주일 2017-11-05
12345678910,,,37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