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조엘 오스틴의 레이크우드교회, 이재민에 예배당 개방하지 않았다고 거센 비판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조엘 오스틴의 레이크우드교회, 이재민에 예배당 개방하지 않았다고 거센 비판
기사입력시간 : [2017-08-31 18:32]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지나간 직후 조엘 오스틴 목사의 휴스턴 레이크우드 교회 모습. 


조엘 오스틴이 이끄는 레이크우드교회가 허리케인 하비에 피해를 입은 홍수 이재민들에게 예배당을 개방하지 않았다고 거센 비난을 받았다. 
주일인 지난 27일 인근 다른 교회들이 예배당을 수재민을 구원하기 위한 ‘방주’로 제공한 것과 달리 오스틴 목사의 교회는 무려 1만 6800석 규모를 자랑하면서도 개방하지 않았다는 게 이유이다.
8월 29일 화요일 아침 교회 측에서는 임시 거처가 필요한 사람들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으며 이재민들에게 이유식과 분유 등 구호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재민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시와 카운티에서 운영하는 대피 시설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 이재민들을 받아들이려고 준비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오스틴은 트위터를 통해 “빅토리아와 나는 우리의 이웃인 휴스턴 시민들에 대해 깊이 걱정하고 있다. 레이크우드의 문은 열려 있으며, 우리는 피난처가 필요한 사람은 누구든지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교회의 대변인인 도널드 아일로프는 월요일에 수백 명이 여러 대의 버스를 타고 교회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1950년대에 오스틴의 아버지가 설립한 레이크우드 교회에서는 지난 월요일 허리케인 하비로 인해 발생한 “심각한 홍수 때문에” 예배당에 “접근할 수 없다”는 글을 소셜 미디어에 게재했다.
교회 측에서는 복도와 주차장에 물이 차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교회는 NBA 휴스턴 로케츠에서 홈구장으로 쓰던 경기장을 예배당으로 쓰고 있다. 아일로프는 침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안전에 관한 우려가 있었다고 발했다. 2001년 태풍 앨리슨으로 인해 건물의 아래층이 8 피트 침수된 적이 있으며, 이재민들을 건물 안으로 수용할 경우 안전에 대해 우려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러자 평소 오스틴 목사에게 비판적이었던 빌리그레이엄센터 사무총장 에드 스테저 목사가 변호에 나섰다. 
그는 “내가 오스틴을 옹호하는 글을 쓸 줄은 미처 몰랐다”면서도 ‘일부 기독교인은 진실을 중요시하기보다 오스틴을 싫어하는 것 같다’며 29일 미국 기독언론 크리스채너티투데이에 한 편의 글을 기고했다. 스테저 목사는 이 글에서 많은 이들이 모르고 지나간 사실을 언급했는데, 오스틴 목사가 시무하는 휴스턴 레이크우드교회 건물은 한때 NBA 농구팀 휴스턴 로키츠의 홈구장으로 쓰이던 시절 태풍으로 경기가 취소된 적이 있었다며 그 정도로 수해에 취약한 곳이었던 것을 지적했다. 
실제로 수해 당시 교회 사진을 보면 건물지하에 이미 물이 들어차 있는 상황이었다.
교회 측은 수재민들에게 이 건물을 제공하는 대신 교회에서 8km가량 떨어져 있는 조지 브라운 컨벤션 센터를 대피소나 보호소로 활용코자 한 것이다. 실제로 이 센터에는 각종 구호물자가 준비돼 있었고 규모도 교회보다 5배 정도 컸다고 한다. 
스테저 목사는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사람들은 오스틴이 진실을 왜곡한다고 싫어하면서 진실을 왜곡하며 오스틴을 공격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런 비판에 대해 교회 측에서는 “우리는 결코 예배당 문을 닫지 않았다. 우리는 계속해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돕는 나눔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일로프는 예배당의 2층에 적어도 수백 명을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월요일에 교회 인근 지역이 홍수 피해를 입었고, 적어도 3백 명이 그 날 교회로 찾아와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조지 브라운 컨벤션 센터에서 보내졌다. 이번 재해로 9명이 사망했다.

번역 박세혁 기자


  0
3590
13700 많은 그리스도인들 생각에 “하나님은 젊은 백인 남성이다” 2018-06-14
13699 제21차 PCA 전국총회 2018-06-14
13698 젊은 세대, 윗세대보다 덜 종교적이다 2018-06-14
13697 마이애미한인장로교회, 실버 미션 훈련 및 단기선교사 파송 예배 2018-06-14
13696 제21차 PCA 한인교협 총회 및 수련회 개최 2018-06-14
13695 제일장로교회 탈북자 강명도 교수 모시고 간증집회 개최 2018-06-14
13694 아틀란타벧엘교회 EM 사역 오픈 2018-06-14
13693 애틀랜타한인회 자원봉사단 창단식 2018-06-14
13692 동남부체전과 함께 치러진 제23회 유소년축구대회 2018-06-14
13691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초청 평화통일 강연회 열린다 2018-06-14
13690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14
13689 제2회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2018-06-14
13688 콜럼버스 반석장로교회, 미국교회들과 함께 VBS 시간 가져 2018-06-13
13687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13
13686 그레이스 문화센터 “나들이” 개강파티 2018-06-13
13685 순회선교단 김용의 선교사 “제가 이단이라고요?” 2018-06-12
13684 비와이, 엑스플로 2018 제주선교대회 공연 2018-06-12
13683 통합 산하 7개 신학대 교수들 ‘명성 세습’ 관련 성명 2018-06-12
13682 북미주 여성 목회자 연합 컨퍼런스 2018-06-12
13681 중국, 한국인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 단속 강화 2018-06-12
13680 미 방송사 간판앵커들 속속 싱가포르行 2018-06-07
1367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07
13678 PCUSA, 2017년 교인 수 6만7천명 감소 소속 교회 수는 147곳 감소 2018-06-06
13677 미국성서공회, 직원들에게 성서적 결혼관을 받아들이도록 요구 2018-06-06
13676 그레이스한인교회 ‘신구약 파노라마’ 여름성경학교 2018-06-06
13675 애틀랜타 제일장로교회 여름성경학교 개최 2018-06-06
13674 아틀란타벧엘교회 ‘원주민 선교’ 바자회 개최 2018-06-06
13673 “동성혼 반대 종교적 신념도 보호해야” 연방대법원, 제빵업자 손들어줘 2018-06-06
13672 현충일 애국기도회 개최 2018-06-06
13671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 기도회서 한국 대표로 메시지 전해 2018-06-06
13670 가재울·갈릴리·인자교회 등 올해 녹색교회 10개 선정 2018-06-06
13669 한교총,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등 기독교 단체들 성명 2018-06-06
13668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8-06-06
13667 2018 대 필라델피아 지역 복음화 대회 개최 2018-06-06
13666 동남부 체전과 함께 열리는 유소년 축구대회 6월 9일로 확정 2018-06-05
12345678910,,,392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