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설립 60주년 맞은 어린이전도협회 시대별 이야기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설립 60주년 맞은 어린이전도협회 시대별 이야기
기사입력시간 : [2017-08-02 17:42]
옛날엔 과자만 줘도 아이들 몰려와 쉽게 전도
▲시대별 어린이전도협회 새소식반의 모습. 위에서부터 60년대 70년대 2010년대다. 새소식반은 그리스도를 모르는 어린이들을 가정에 모아 복음을 전하고 가까운 교회로 인도하는 전도 프로그램이다. 


어린이 전문 선교기관인 어린이전도협회(대표 서영석 목사)가 올해로 설립 60주년을 맞았다. 협회는 다음 달 14일부터 나흘간 ‘복음으로 어린이를’을 주제로 충남 천안시 백석대에서 어린이 사역 콘퍼런스와 60주년 기념대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협회는 1957년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라도 잃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마 18:14)는 말씀을 바탕으로 런시 포드 여사에 의해 시작됐다. 대표적 프로그램인 ‘새소식반’은 협회의 얼굴이다. 1960년부터 시작된 새소식반은 그리스도를 모르는 어린이들을 가정에 모아 복음을 전하고 가까운 교회로 인도하는 전도 프로그램이다. 새소식반은 50여년 간 한국교회 어린이 전도 역사와 함께 해왔다.  
강갑중(71) 전 대표는 전화 인터뷰에서 “1970∼80년대는 한국교회 전체가 부흥기였다. 당시는 길거리에서 과자만 나눠줘도 아이들이 몰려왔다”며 “매주 20명씩은 기본으로 전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1969년부터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에서 새소식반 교사로 사역했다. 
강 전 대표는 10대 때 척추결핵으로 허리가 불편해져 주로 방 안에서 생활해야 했다. 동생들이 다녔던 교회 목사가 심방을 오면서 “가정에 아이를 모아 가르치라”고 권유하며 새소식반을 시작했다.
그는 “교회 내 어린이 전도 방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던 당시엔 협회가 알려준 찬송과 율동이 전도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아이들도 참 좋아했다”고 회상했다. 강 전 대표는 92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새소식반 프로그램을 전하는 역할을 맡았다. 
2000년대 들어 아이들은 학원을 가거나 집 안에서 컴퓨터 게임에 몰두했다. 동네 놀이터에서 아이를 찾기는 ‘하늘의 별 따기’였다. 2002년부터 새소식반 교사로 사역한 정미영(52·여)씨는 ‘새소식반에 아이를 한 명도 못 데리고 오면 어떡하나’ 하며 조마조마할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정씨는 “기저귀도 떼지 않은 아이 한 명을 데리고 찬송가를 부르며 새소식반을 진행할 때도 있었다”며 “둘째 아들이 반 친구들을 데리고 와서야 비로소 새소식반에 아이들 웃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2010년대에는 ‘반기독교’ 정서와 싸워야 했다. 2014년부터 새소식반 교사로 사역한 박말숙(49·여)씨는 학부모들로부터 “내 아이에게 왜 전도하느냐”며 항의를 받았다. 학부모들은 박씨 모습을 촬영하며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 아이들이 “선생님의 강요는 없었다”고 진술하고서야 경찰은 “종교의 자유가 있기에 그만 두게 할 방법이 없다”며 돌아갔다.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30만명을 넘던 협회의 전도 어린이 수는 2014년부터 20만명 후반대로 떨어졌다. 협회 해외사역부장인 박주동 목사는 “장년 성도들은 10대 복음화율이 3%대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어린이 전도를 위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협회는 29만4061명의 어린이에게 복음을 전했고 이중 12만6764명의 어린이가 복음을 영접했다.

국민일보


  0
3590
12916 글로벌 리폼드 신학대학원 가을학기 개강예배 2017-08-21
12915 “설교자들, 백인 우월주의에 넘어가지 않도록 가르치라” 2017-08-17
12914 미국은 죄인으로 넘쳐나며, 대부분은 죄의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 2017-08-17
12913 서울 롯데백화점에 등장한 ‘무슬림 기도실’ 2017-08-17
12912 “동성혼 개헌반대!”시민 동참 20일만에 16만여명 2017-08-17
12911 복음동산장로교회 이규호 목사 초청 여름 부흥성회 2017-08-16
12910 열방 빛 선교회 초청 간증집회 2017-08-16
12909 애틀랜타 한인회 제72회 광복절 기념식 2017-08-16
12908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08-16
12907 목성연 민수기 강좌 2017-08-16
12906 성령사관아카데미, 제3기 입학 및 개강 감사예배 2017-08-16
12905 조지아크리스찬대학교, ATS 정회원 승인 및 KAPC 총회신학교 인준 감사예배 2017-08-16
12904 Gorden Conwell 신학교 애틀랜타 분교 개강 2017-08-16
12903 한국기독교연합, 창립총회 개최하고 본격 출발 2017-08-16
12902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예배 열려 2017-08-16
12901 윤수지 사모 저서 "당신 지금 뭐하고 있는거야?" 출판기념 감사예배 2017-08-16
12900 2017년 애틀랜타 복음화대회 2017-08-16
12899 월드옥타 차세대 무역스쿨 성황리에 마쳤다 2017-08-14
12898 열 교회 중 한 곳, 헌금 횡령당한 적 있다 2017-08-10
12897 한국 223개 대학 교수들, “헌법개정 통한‘동성결혼 합법화’ 절대 반대” 2017-08-10
12896 CNN “北위협에 익숙한 괌 주민들, 크게 변하지 않은 일상” 보도 2017-08-10
12895 홀푸드 삼킨 아마존과 제국의 길 2017-08-10
12894 김남중 박사 초청, ‘창의적 설교 클리닉’ 성황 2017-08-10
12893 퀸즈한인교회 당회원간 폭행사건 휘말려 2017-08-10
12892 미 전도사, 무슬림 전도여행 중 백 만명 앞에서 복음 전하다 2017-08-09
12891 '억류' 31개월 만에 북한서 풀려난 한국계 임현수 목사 2017-08-09
12890 워싱턴산돌교회, 설립예배와 이향숙 목사 안수식 2017-08-09
1288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08-09
12888 명동서 북한인권단체들 탈북민 석방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7-08-09
12887 ‘예배기획자 문화기획자’ 컨퍼런스 개최 2017-08-08
12886 존 박 시의원 후원회,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2017-08-08
12885 교회관련 법정소송 사유 1위는 재산권 분쟁 2017-08-03
12884 조얼 헌터 목사 은퇴 2017-08-03
12883 기도하는 트럼프, 각료들은 백악관 성경공부한다 2017-08-03
12882 여류작가의 반론 “페이스북, 당신은 제 교회가 아니에요” 2017-08-03
12345678910,,,370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