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기사입력시간 : [2017-05-10 19:38]
“함께 연대하여 약속의 땅을 걷는 교회”
지난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LA 연합감리교회에서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가 열렸다.


교단의 몇 가지 주요 이슈로 인한 어수선한 분위기의 영향인지 “함께함” “연대” “사랑” 등의 단어들을 많이 들을 수 있었던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가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캘리포니아 주 LA 힐튼 공항호텔과 LA연합감리교회(이창민 목사)에서 열렸다. 
예년에 비해 적은 수인 약 200명이 등록한 이번 한인총회에는 시기적으로 교단의 특별위원회 Way Forward가 모이기 시작했고, 한인총회 기간과 겹치는 25일부터 28일까지 교단의 최고 사법기관인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가 서부지역총회에서 선출된 Karen Oliveto 감독의 감독선임 적법성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사뭇 긴장감도 느낄 수 있었다.
인간의 성 이슈와 관련된 논의가 이번 한인총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둘째 날 오전에 열린 주제토론 시간에는 5명의 패널 중심으로 교단에서 논의되는 인간의 성 이슈로 인한 앞으로의 전망과 개체교회의 이해와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장학순 목사는 이슈에 관한 교단의 상황을 “어떠한 선택을 하든 난처한 지경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딜레마”라고 설명하며, “장정의 입장유지”, 진보적 견해에서의 “변화”, 타협적 입장의 “잠정적 포용론”과 “지속적 포용론” 등의 예상할 수 있는 4가지 측면의 선택 가능성과 그에 따른 우리 한인교회의 대안에 대해 참석자들에게 설명하였다. 패널로 나온 홍삼열 목사(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 CA), 임찬순 목사(성누가연합감리교회, TX), 류재덕 목사(밸리한인연합감리교회, CA), 박미숙 목사(샘물연합감리교회, IL) 등은 이 이슈에 대한 경험했던 각 개체교회들의 이해와 반응에 대해 발표하였다.
26일(수) 오전에는 일부 목회자들은 한인총회의 입장을 교단 전체에 확실히 전달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였고, 참석자들은 지난 2015년 발표된 한인총회 성명서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2017년 LA에서 개최된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는 최근 교단일치의 뿌리를 흔드는 ‘인간의 성’ 혹은 ‘동성애’ 이슈와 관련하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의 ‘언약’인 현 장정이 밝히고 있는 입장을 지지한다는 2015년 한인총회의 성명서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자 한다. 아울러 이에 의거하여 현재 교단 사법위원회(Judicial Council)에서 다루고 있는 Karen Oliveto (현 Mountain Sky Area 주재감독)의 감독선출이 장정의 규정을 위반하여 진행된 위법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히는 바이다.” 2015년 한인총회 성명서는 교단의 동성애 이슈와 관련한 10가지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번 논의에서는 또한 한인총회의 정체성에 대한 재정립이 건의되었고, 임원진은 중앙위원회 등을 통해 내년 한인총회 전까지 그에 관한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한인총회에는 서부지역 한인교회연합회와 LA연합감리교회의 환대와 더불어 예배와 성경공부의 형식 변화가 주목을 받았다. 3번의 아침 경건회를 타인종 목회자, 여성목회자, 이중문화 목회자 그룹들이 주관하였고, 3번의 저녁집회는 서부지역, 중부지역, 동부지역 등이 각각 모든 순서를 주관하여 예배를 드린 점이 돋보였다. 
특히 저녁 집회는 한 교회의 평신도 대표와 목회자가 간증과 설교를 하는 예배형식으로 특별히 디자인 되어 참석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첫날 저녁집회는 라구나힐스한인연합감리교회의 림학춘 목사와 김재종 장로가 메시지를 나누었고, 둘째 날은 성누가연합감리교회의 임찬순 목사와 김효중 권사, 그리고 셋째 날은 살렘한인연합감리교회 김태준 목사와 정연숙 장로가 각각 간증과 설교를 하였다. 
예배의 메시지는 공동체의 화합과 연대 그리고 사랑에 집중되었다. 또한 과거 외부강사가 성경공부를 인도했던 반면 이번 한인총회는 알버커키연합감리교회(NM) 김기천 목사가 3번의 성경공부를 인도했다. 
김 목사는 에베소서 2장 19절에서 22절의 말씀을 중심으로 성도와 교회가, 하나님의 성전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그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든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 연결되어, 그 연대를 통해 하나님의 임재와 능력이 있는 하나님의 거하시는 하나님의 처소인 교회를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인총회 기간에 모인 여교역자회에서는 새 회장단 선거를 하여 강혜경목사(뉴저지연회)를 회장으로 채민정 목사(위스콘신 연회)를 부회장으로 선출하였다. 참석자들은 직전 회장 이성현 목사의 설교와 총회장 김광태 목사의 축도로 폐회예배를 드리며 3박 4일간의 바쁜 일정을 마쳤다.


기사제공: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KCC News 권문웅 기자


  0
3590
13188 자칭 복음주의자들, 실제로는 복음주의적 신념 받아들이지 않는다 2017-12-07
13187 젊은 복음주의자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가 윗세대보다 약하다 2017-12-07
13186 트럼프,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공식선언 2017-12-07
13185 30교단 ‘한국교회총연합’ 첫 정기총회 2017-12-06
13184 한국기독연합 새 대표회장에 이동석 목사 추대 2017-12-06
13183 기감 서울남연회, <사회복지선교 워크샵>개최 2017-12-06
13182 샬롬대학 가을학기 종강발표회 2017-12-06
13181 패밀리센타 무료 건강검진 의료진·봉사자에게 표창장 전달 2017-12-06
13180 남기철 목사 출판기념예배 2017-12-06
13179 대한민국 ROTC 캐롤라이나 문무회 정기총회 2017-12-06
13178 월드미션센타, 크리스천 특별상담 세미나 2017-12-06
13177 애틀랜타 한인원로목사회 2017 정기총회 2017-12-06
13176 흑인 및 타민족 커뮤니티의 지도자와 대표들, 조속한 이민정책의 통과 촉구 2017-12-05
13175 아틀란타 벧엘교회 창립2주년 기념 부흥회 2017-12-05
13174 젊은 차세대 선교지원 프로그램 'LIMITLESS' 2017-12-05
13173 눈과 귀로 공감한 제24회 ‘메시아’ 공연 2017-12-05
13172 아가페 선교교회 신성우 목사 모시고 성경 세미나 개최 2017-12-04
13171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12-04
13170 제18기 민주평통 '변화된 모습 기대하십시오' 2017-12-03
13169 세계 최대 루터교단 스웨덴교회 2017-11-30
13168 “복음주의자들은 칙 필레에 가장 우호적이다” 2017-11-30
13167 “일이 너무 많은 교회는 무능한 교회일 수 있다?” 2017-11-30
13166 디즈니만화에 등장한 ‘남자 공주’ 2017-11-30
13165 2017년 애틀랜타 한인교회협의회 정기총회 및 신임회장 선출 2017-11-29
13164 제4차 커버넌트 휄로우십 성경세미나 2017-11-29
13163 사랑의 천사포 기금 전달식 2017-11-29
13162 애틀랜타 교역자 사모회 총회 2017-11-29
13161 워싱턴한인교회협회 43차 총회 2017-11-29
13160 도심 한복판에 두 개의 평화 깃발이? 2017-11-29
13159 CBMC 홈커밍데이 행사 및 제13회 애틀랜타 지회장 취임식 2017-11-29
13158 단기선교 기획부터 마무리까지 <위기관리 가이드북> 2017-11-29
13157 (사)세계성령중앙협의회 한국기독교 성령백년 인물포럼 2017-11-29
13156 한교연, 포항지진 피해민 위로방문 포항시에 1천만 원 성금 전달 2017-11-29
13155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교단 1500평 규모의 새 총회관 입주 2017-11-29
13154 청년 뮤지션 후원을 위한 래퍼 '산이' 콘서트 2017-11-27
12345678910,,,377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