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뉴스 전체보기
Home > 뉴스 > 뉴스 전체보기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기사입력시간 : [2017-05-10 19:38]
“함께 연대하여 약속의 땅을 걷는 교회”
지난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LA 연합감리교회에서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가 열렸다.


교단의 몇 가지 주요 이슈로 인한 어수선한 분위기의 영향인지 “함께함” “연대” “사랑” 등의 단어들을 많이 들을 수 있었던 2017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가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캘리포니아 주 LA 힐튼 공항호텔과 LA연합감리교회(이창민 목사)에서 열렸다. 
예년에 비해 적은 수인 약 200명이 등록한 이번 한인총회에는 시기적으로 교단의 특별위원회 Way Forward가 모이기 시작했고, 한인총회 기간과 겹치는 25일부터 28일까지 교단의 최고 사법기관인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가 서부지역총회에서 선출된 Karen Oliveto 감독의 감독선임 적법성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사뭇 긴장감도 느낄 수 있었다.
인간의 성 이슈와 관련된 논의가 이번 한인총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둘째 날 오전에 열린 주제토론 시간에는 5명의 패널 중심으로 교단에서 논의되는 인간의 성 이슈로 인한 앞으로의 전망과 개체교회의 이해와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장학순 목사는 이슈에 관한 교단의 상황을 “어떠한 선택을 하든 난처한 지경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딜레마”라고 설명하며, “장정의 입장유지”, 진보적 견해에서의 “변화”, 타협적 입장의 “잠정적 포용론”과 “지속적 포용론” 등의 예상할 수 있는 4가지 측면의 선택 가능성과 그에 따른 우리 한인교회의 대안에 대해 참석자들에게 설명하였다. 패널로 나온 홍삼열 목사(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 CA), 임찬순 목사(성누가연합감리교회, TX), 류재덕 목사(밸리한인연합감리교회, CA), 박미숙 목사(샘물연합감리교회, IL) 등은 이 이슈에 대한 경험했던 각 개체교회들의 이해와 반응에 대해 발표하였다.
26일(수) 오전에는 일부 목회자들은 한인총회의 입장을 교단 전체에 확실히 전달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였고, 참석자들은 지난 2015년 발표된 한인총회 성명서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2017년 LA에서 개최된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는 최근 교단일치의 뿌리를 흔드는 ‘인간의 성’ 혹은 ‘동성애’ 이슈와 관련하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의 ‘언약’인 현 장정이 밝히고 있는 입장을 지지한다는 2015년 한인총회의 성명서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자 한다. 아울러 이에 의거하여 현재 교단 사법위원회(Judicial Council)에서 다루고 있는 Karen Oliveto (현 Mountain Sky Area 주재감독)의 감독선출이 장정의 규정을 위반하여 진행된 위법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히는 바이다.” 2015년 한인총회 성명서는 교단의 동성애 이슈와 관련한 10가지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번 논의에서는 또한 한인총회의 정체성에 대한 재정립이 건의되었고, 임원진은 중앙위원회 등을 통해 내년 한인총회 전까지 그에 관한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한인총회에는 서부지역 한인교회연합회와 LA연합감리교회의 환대와 더불어 예배와 성경공부의 형식 변화가 주목을 받았다. 3번의 아침 경건회를 타인종 목회자, 여성목회자, 이중문화 목회자 그룹들이 주관하였고, 3번의 저녁집회는 서부지역, 중부지역, 동부지역 등이 각각 모든 순서를 주관하여 예배를 드린 점이 돋보였다. 
특히 저녁 집회는 한 교회의 평신도 대표와 목회자가 간증과 설교를 하는 예배형식으로 특별히 디자인 되어 참석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첫날 저녁집회는 라구나힐스한인연합감리교회의 림학춘 목사와 김재종 장로가 메시지를 나누었고, 둘째 날은 성누가연합감리교회의 임찬순 목사와 김효중 권사, 그리고 셋째 날은 살렘한인연합감리교회 김태준 목사와 정연숙 장로가 각각 간증과 설교를 하였다. 
예배의 메시지는 공동체의 화합과 연대 그리고 사랑에 집중되었다. 또한 과거 외부강사가 성경공부를 인도했던 반면 이번 한인총회는 알버커키연합감리교회(NM) 김기천 목사가 3번의 성경공부를 인도했다. 
김 목사는 에베소서 2장 19절에서 22절의 말씀을 중심으로 성도와 교회가, 하나님의 성전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그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든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 연결되어, 그 연대를 통해 하나님의 임재와 능력이 있는 하나님의 거하시는 하나님의 처소인 교회를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인총회 기간에 모인 여교역자회에서는 새 회장단 선거를 하여 강혜경목사(뉴저지연회)를 회장으로 채민정 목사(위스콘신 연회)를 부회장으로 선출하였다. 참석자들은 직전 회장 이성현 목사의 설교와 총회장 김광태 목사의 축도로 폐회예배를 드리며 3박 4일간의 바쁜 일정을 마쳤다.


기사제공: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KCC News 권문웅 기자


  0
3590
12916 글로벌 리폼드 신학대학원 가을학기 개강예배 2017-08-21
12915 “설교자들, 백인 우월주의에 넘어가지 않도록 가르치라” 2017-08-17
12914 미국은 죄인으로 넘쳐나며, 대부분은 죄의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 2017-08-17
12913 서울 롯데백화점에 등장한 ‘무슬림 기도실’ 2017-08-17
12912 “동성혼 개헌반대!”시민 동참 20일만에 16만여명 2017-08-17
12911 복음동산장로교회 이규호 목사 초청 여름 부흥성회 2017-08-16
12910 열방 빛 선교회 초청 간증집회 2017-08-16
12909 애틀랜타 한인회 제72회 광복절 기념식 2017-08-16
12908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08-16
12907 목성연 민수기 강좌 2017-08-16
12906 성령사관아카데미, 제3기 입학 및 개강 감사예배 2017-08-16
12905 조지아크리스찬대학교, ATS 정회원 승인 및 KAPC 총회신학교 인준 감사예배 2017-08-16
12904 Gorden Conwell 신학교 애틀랜타 분교 개강 2017-08-16
12903 한국기독교연합, 창립총회 개최하고 본격 출발 2017-08-16
12902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예배 열려 2017-08-16
12901 윤수지 사모 저서 "당신 지금 뭐하고 있는거야?" 출판기념 감사예배 2017-08-16
12900 2017년 애틀랜타 복음화대회 2017-08-16
12899 월드옥타 차세대 무역스쿨 성황리에 마쳤다 2017-08-14
12898 열 교회 중 한 곳, 헌금 횡령당한 적 있다 2017-08-10
12897 한국 223개 대학 교수들, “헌법개정 통한‘동성결혼 합법화’ 절대 반대” 2017-08-10
12896 CNN “北위협에 익숙한 괌 주민들, 크게 변하지 않은 일상” 보도 2017-08-10
12895 홀푸드 삼킨 아마존과 제국의 길 2017-08-10
12894 김남중 박사 초청, ‘창의적 설교 클리닉’ 성황 2017-08-10
12893 퀸즈한인교회 당회원간 폭행사건 휘말려 2017-08-10
12892 미 전도사, 무슬림 전도여행 중 백 만명 앞에서 복음 전하다 2017-08-09
12891 '억류' 31개월 만에 북한서 풀려난 한국계 임현수 목사 2017-08-09
12890 워싱턴산돌교회, 설립예배와 이향숙 목사 안수식 2017-08-09
12889 <극동방송 기사제휴> 한국교계 단신 2017-08-09
12888 명동서 북한인권단체들 탈북민 석방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7-08-09
12887 ‘예배기획자 문화기획자’ 컨퍼런스 개최 2017-08-08
12886 존 박 시의원 후원회,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2017-08-08
12885 교회관련 법정소송 사유 1위는 재산권 분쟁 2017-08-03
12884 조얼 헌터 목사 은퇴 2017-08-03
12883 기도하는 트럼프, 각료들은 백악관 성경공부한다 2017-08-03
12882 여류작가의 반론 “페이스북, 당신은 제 교회가 아니에요” 2017-08-03
12345678910,,,370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