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선교 전체보기
Home > 선교 > 선교 전체보기
   
멕시코 선교 편지 - 기도를 부탁드리며...



“오직 한 번뿐인 인생, 속히 지나가리라. 오직 그리스도를 위한 일만이 영원하리라.” 

“Only one life, it will soon be past; Only what’s done for Christ will last.”

- C. T. Studd -



존귀하신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5월의 문을 엽니다. 한국의 한 저명한 수필가가 “신록을 바라보면 내가 살아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즐겁다. 내 나이를 세어 무엇 하리. 나는 지금 오월 속에 있다. 연한 녹색은 나날이 번져가고 있다.”고 5월을 표현하였습니다. ‘오직 한 번뿐인 인생, 속히 지나갈 텐데 어떻게 하면 남은 생애 하나님 앞에 값지게/멋있게/아름답게 살 수 있을까?’가 오래 전부터 지금까지 저의 기도제목 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 질문 하에서 멕시코 선교를 지속할 것입니다. 이렇게 귀한 길을 걷게 하신 주님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 38명의 의료팀- 티화나 판자촌에서 진료

2월과 4월의 안경선교팀 방문에 이어 4월 22일(토)은 GMMA(대표 안상훈 집사)에서 여러 치과 전문의와 의대생들을 포함 38명의 의료팀이 티화나의 한 판자촌 동네에서 아주 귀한 1일 의료선교가 있었습니다. 아침 일찍 국경을 통과하여 현장에 도착하여 파트별로 장비들을 셋업 하는 동안 의대생들은 2파트로 나뉘어 전도지를 나누어주며 주민들을 불러왔고, 교회 안에서는 여러 파트로 나뉘어 의료 진료가 진행되었습니다. 가난한 동네 주민들의 이도 치료해 주고 건강도 체크하며 많은 상비약들도 나누어 주었습니다. 틈틈이 환자들을 붙잡고 열심히 기도해주는 모습 또한 감동이었습니다. 가끔 안경선교팀이 올 때마다 치과나 소아과 등 다른 분야의 의료팀도 오게 되기를 늘 기도했었는데 이렇게 멋진 의료 사역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이렇게 진료를 받기 위해 교회에 왔던 사람들이 교회로 연결되어 주님의 자녀들로 살아가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 계속 영화 상영을 하고 있습니다.

티화나의 곳곳에 많은 Shelter(쉼터, 재활원)들이 있는데 거주자들이 보통 50-100명 정도 되는 곳들이 많고, 멀리 한 곳은 항상 200여 명이 넘습니다. 이러한 곳들을 찾아다니며 복음이 담긴 영화들을 계속 상영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Jesus》 《Fury to Freedom》 《AIDS》와 3부로 된 《God’s Creation》을 꾸준히 상영하고 있고, 요즘은 《War Room》 《God's not Dead》 《God's not Dead 2》를 많이 상영하는데 전부 스페니시로 더빙되어 있고 장장 2시간 이지만 정말 좋은 영화들 입니다. 영화가 끝날 때마다 아주 힘찬 박수소리가 이어지고, 고맙다는 인사를 많이 듣습니다. 곧 《God's not Dead 3》가 다른 제목으로 출시된다는데 기대가 됩니다. 



▶ 중학교 진학하는 학생들 교복 구입

여기 달동네 미니 초등학교 아이들이 매년 7월 10일경 졸업식을 합니다. 졸업식을 할 때마다 학생들, 특히 중학교에 입학할 졸업생들을 위해 학용품들이 담긴 백팩(메는 가방)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중학교에 입학하면 학교 로고가 있는 가디건, 티셔츠, 원피스(여), 바지(남), 스웨터, 아무 때나 입는 체육복 중에서 몇 가지를 사주어 이 가난한 부모님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며 교회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은 주변 교회에 출석하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금년에 졸업하는 아이들이 28명이나 되는데 이 일에 뜻있는 교회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 청소년 여름 수련회(Campameto de Verano)

제가 아주 좋아하는 멕시칸 교회에서 매년 여름 주최하는 ‘청소년 여름 수련회’에 청소년들을 계속 참석시키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의 그룹별 말씀 묵상, 낮 시간의 단체정신을 함양하는 프로그램들, 맛있는 식사들, 많은 리더들의 섬김, 저녁의 멋진 드라마와 메시지 등이 너무 좋습니다. 수련회에 참석했던 청소년들이 몇 달 전부터 “수련회!”, “수련회!” 합니다. 금년에는 더 많은 청소년들을 참석시키려 기도하고 있는데 이 일에도 재정의 지원이 필요하여 뜻있는 교회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 기도 제목

¶ 티화나의 옛 청계천 같은 지역에 건축된 교회가 구원의 방주 역할을 잘 감당하고 있음에 감사. ¶ 이 교회에서 어린이 식당(Comedor)이 잘 운영되고 있음에 감사. ¶ 안경 선교팀 등 계속 이어지는 여러 다양한 팀들의 방문에 감사.

¶ 영화 상영 / 교도소 방문 / 달동네 & 청계천 사역 등 여러 사역을 통하여 많은 영혼들이 주께 돌아오게 하소서. ¶ 달동네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합창단 조직을 원합니다. 잘 지도해 줄 지휘자가 연결되게 하소서. 이 일이 잘 진행되어 가난한 아이들에게 희망과 기쁨이 되면 좋겠습니다. ¶ 앞으로 의료 선교팀의 방문도 이어지게 하소서. ¶ 수개월째 병원에 누워있는 박사무엘 목사님의 사모가 속히 병석에서 일어나게 되기를




제가 3월에 NY을 방문했었는데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 오신 선교사님들과 좋은 교제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10년 만의 NY 방문이었는데 저를 초대해 주시고, 좋은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신 NJ 트렌톤한인장로교회 황의춘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 



아래의 블로그 주소들을 클릭하시면 최근의 사역 모습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시고 교회의 모임에서, 또는 개인기도 시간에 기도하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선교지를 방문하여 주시고, 귀한 기도와 사랑의 선교비로 꾸준히 동역하여 주시는 후원 교회와 후원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며 이만 펜을 놓습니다. ^^ 



2017년 5월의 문을 열며

멕시코 최재민 선교사 드림


2017-04-30 20:12 크리스찬타임스
  0
3590
2079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9 2017-10-12
2078 계속되는 농부네 (남)수단 천사들의 사랑이야기 2017-10-11
2077 김종필 선교사 | 아라비아 반도에 부는 새로운 부흥의 바람 2 2017-10-05
2076 하나님 인도하시는 과테말라 장학금 사역 (정인수목사 기념) 2017-10-05
2075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8 2017-10-05
2074 아이티 선교 | 한가위에 드리는 선교지 소식 2017-10-02
2073 김종필 선교사 | 아라비아 반도에 부는 새로운 부흥의 바람 1 2017-09-28
2072 일본 선교 이야기 2017-09-28
2071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7 2017-09-28
2070 Music from Above 음악선교단 PERU 공연 동행 취재 3 2017-09-21
2069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6 2017-09-21
2068 Music from Above 음악선교단 PERU 공연 동행 취재 2 2017-09-14
2067 Music from Above 음악선교단 PERU 공연 동행 취재 1 2017-09-07
2066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5 2017-09-07
2065 K 국에서 온 편지 | 사랑은 또 사랑을 품고 2017-08-31
2064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4 2017-08-31
2063 미얀마 선교 - 장문익 2017-08-24
2062 물고기 세마리(이선생) 2017-08-24
2061 스리랑카 선교 | 에드리싱게 목사 2017-08-24
2060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 2017-08-24
2059 K국에서 온 편지 | 마태 무덤을 다녀와서 2017-08-17
2058 북한선교 | 꽃제비 종철이 2017-08-17
2057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2 2017-08-17
2056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1 2017-08-10
2055 K국에서 온 소식 | 그늘에서 살아 보셨나요 2017-08-10
2054 일본 선교 이야기 2017-08-08
2053 한 여름에 드리는 멕시코 선교 편지 2017-08-06
2052 카자흐스탄에서 본국송환 위기 맞았던 우즈베키스탄 목사 이야기(4) 2017-08-03
2051 정은실 목사 - 볼리비아로 불러주신 나의 하나님 71 2017-08-03
2050 카자흐스탄에서 본국송환 위기 맞았던 우즈베키스탄 목사 이야기(3) 2017-07-27
2049 정은실 목사 - 볼리비아로 불러주신 나의 하나님 70 2017-07-27
2048 수리남선교소식 2017-07-24
2047 싸우지 않고 이기는 대북문제 해법 대북풍선운동 2017-07-20
12345678910,,,6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