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선교 전체보기
Home > 선교 > 선교 전체보기
   
에티오피아 선교 소식

에티오피아의 국가 비상사태 발표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에디오피아 오로모족

지난 2월 15일에 에티오피아의 하일레마리암 데살렝 수상이 스스로 하야를 했습니다. 바로 다음 날 저녁에 정부에서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지금부터 8월 16일까지 비상사태가 유지가 되며 세부 지침사항들은 아마 며칠 내로 선포될 것 같습니다. 여기에는 야간통행 금지와 함께 영장 없이도 국민들을 체포할 수 있는 권한도 포함될 것 입니다. 이유없이 몇 명이 함께 모여 잡담을 할지라도 체포될 수가 있다고 합니다.
이런 위기상황은 약 2년 전 정부가 수도인 아디스 아바바를 양 사방 100킬로미터를 확장한다는 발표를 하면서 촉발되었습니다. 전체 인구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는 오로모 종족이 점령하고 있는 땅을 현 정부에게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을 느낀 오로모 종족이 반정부 시위를 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평소 현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다고 느낀 많은 오로모 사람들이 시위를 하는 가운데 군과 경찰이 강경진압을 함으로 인해 수 많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하게 되고 수천명의 사람들이 감옥에 갇히게 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경제는 곤두박칠치고 달러화는 계속 올라가게 되고 심지어는 달러가 없어 원자재를 수입할 수가 없게 된 공장들은 벌써 몇 개월째 가동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견디다 못한 국민들은 약 2주 전 다시 데모를 하면서 도로를 점령하자 위기를 느낀 정부는 약 6천명의 시위가담자들을 감옥에서 풀어주었습니다. 
국민들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정치범들을 풀어주기를 요구하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겪으면서 견제 세력들에 견디다 못한 수상이 하야를 결정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6개월간은 국민들뿐만 아니라 저희 같은 외국인 또한 많은 어려움에 부딪힐 것 같습니다. 정부에서 인터넷을 통제하므로 외부와 연락이 불편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지방에 있는 선교사들도 안전을 위해 수도로 올라오게 되므로 저 또한 당분간 사역지에 내려갈 수가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재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기도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 나라가 안정이 되어지고 이후로부터는 어떤 한 사람의 생명도 다치는 일이 없도록 기도부탁드립니다.


지름구라차 교회 건축

저의 기도편지를 유심히 읽고 기도해 오신 분들은 지름구라차 교회에 대해 잘 아시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기근을 피해 물과 풀을 좇아 온 타지의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러 갔다가 그곳에 귀신들린 여인을 치유함으로 인해 그 마을사람들이 예수님을 믿으면서 시작된 교회입니다. 
정부로부터 부지를 받아 먼저 나무와 흙으로 교회를 지어 예배를 드렸습니다. 비가 내려 지지대 나무가 썩어 내려앉아 지붕위에 얹어 놓은 흙이 다 쏟아지는 일도 있었습니다. 다시 모든 성도들이 힘을 합쳐 내려앉은 부분을 잘라내고 보수공사해 다시 새롭게 교회를 정비했지만 여전히 예배드리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런 여러과정을 거치면서 성도들 스스로 온전한 교회를 짓고자 하는 열망이 가득찼을 때 하나님께서 60장의 함석을 제공해 주셨습니다. 그 동안 성도들이 틈틈이 모아둔 나무와 기존의 교회에 들어있던 나무를 합쳐 새로운 교회를 지었습니다. 아직 비가 오지 않아 물이 없어 벽에 흙을 바르지는 못했지만 이제 교회가 무너질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되기에 성도들은 모두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처음 복음이 들어가면서부터 성도들이 어떻게 성장해 왔는지, 그리고 그들이 자신들의 예배당을 마련하기 위해 얼마나 수고했는지를 보아왔기에 더 감사했습니다.


두불룩 교회건축

예수님을 영접하고 난 후 모든 믿음의 사람들은 영적인 빚을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나에게 복음을 전해주신 분에 대한 감사와 그 복음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야만 하는 빚을 품고 살아가게 됩니다. 그 빚을 넘어서 선교지에 대한 영적인 부담을 안고 평생 살아가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거룩한 부담을 가지신 한 목사님을 만나게 하셨습니다. 평생 에티오피아 선교에 대한 부담을 안고 살아가시다가 그 부담을 교회건축으로 갚아가기를 소망하시면서 저희가 사역하는 두불룩에 교회를 건축하기 위해서 후원을 하셨습니다.



2018-03-08 05:56 크리스찬타임스
  0
3590
2187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42 2018-06-14
2186 티벳에서 온 편지 2018-06-14
2185 멕시코 선교 | 두루 파고 거름을 주리니... 2018-06-14
2184 일본 선교 이야기 |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요 (잠언 9 장 10 절 중) 2018-06-07
2183 정형남 요르단 선교사 ③ 2018-06-07
2182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41 2018-06-07
2181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40 2018-05-31
2180 정형남 요르단 선교사 ② 2018-05-31
2179 김찬영 선교사 | 중국 이발소에서 일어난 사건 2018-05-31
2178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9 2018-05-24
2177 정형남 요르단 선교사 ① 2018-05-24
2176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8 2018-05-17
2175 코이노니아 선교회 일일관광과 노인잔치로 독거노인들 섬겨… 2018-05-17
2174 K국서 온 편지 4 | 종교법 박해를 뚫고… 2018-05-17
2173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7 2018-05-10
2172 K국서 온 편지 3 | 납작 엎드림 2018-05-10
2171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6 2018-05-03
2170 아마존 선교 소식 3 2018-05-03
2169 K국, L 선교사 | 순적한 만남 2018-05-03
2168 아마존 선교 소식 2 2018-04-29
2167 중국 선교 소식 2018-04-29
2166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6 2018-04-29
2165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5 2018-04-19
2164 멕시코 선교 소식 2018-04-19
2163 아마존 선교 소식 1 2018-04-19
2162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4 2018-04-12
2161 뉴멕시코 선교소식 | 미원주민 보호구역, 그 속에서 그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생을 꾸.. 2018-04-12
2160 K국에서 2 | 기억해주고, 기도해주고 만나주는 것이 소중합니다 2018-04-12
2159 박창환 목사 |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 속에 걸어온 나의 삶 33 2018-04-05
2158 동유럽 집시선교회 | 파친집시교회가 믿음의 반석 위에 든든히 세워져 갈 수 있도록 2018-04-05
2157 K국에서 1 | 기억해주고, 기도해주고 만나주는 것이 소중합니다 2018-04-05
2156 멕시코 선교 소식 | 생수 교회는 하수구 복계 공사를 잘 마무리 하였습니다 2018-03-29
2155 일본 선교이야기 | 오사카 시내에서의 뜨꺼운 십자가 행진 2018-03-29
12345678910,,,67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