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62

생활 전체보기
Home > 생활 > 생활 전체보기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62
기사입력시간 :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12월은 산타의 생일? 
"가장 값진 크리스마스 선물"

말씀: 요한복음 4:10
실천: 하나님께 받은 축복을 나누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세요.
기도: 예수님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아멘.

크리스마스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가요? 우리의 마음을 들뜨게 하는 선물과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트리와 곳곳에 꾸며진 화려한 장식들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백화점이나 거리의 상점 등 가는 곳마다 예쁘게 포장된 선물이 가득하고 언제 들어도 마음을 들뜨고 푸근하게 만드는 크리스마스 음악이 흐릅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것은 성탄절의 주인공 되시는 예수님의 자리를 비워놓고 그 자리에 세상의 푸짐한 선물로 예수님의 자리를 대신 채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최근 크리스찬 잡지 회사에서 “12월은 산타의 생일 그리고 예수님은 풋볼 선수”라는 제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미국의 한 백화점에서 1,000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크리스마스 계절의 진정한 의미에 대한 혼란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예수님이 태어나신 곳은 북극이라고 답을 하였으며 반 이상의 아이들은 12월 25일이 산타의 생일이라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또한 예수님은 누구인지의 질문에서 풋볼선수 또는 우주인이라고 답을 하였습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알릴 수 있을까요? 세상에서 교회를 제외한 모든 곳에서는 이미 크리스마스를 연중 기념일 행사처럼 화려하게 지내는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아이들은 눈에 보이는 것과 귀에 들리는 대로 믿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 성탄절에는 교회 밖에 있는 아이들에게 주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서 진정한 성탄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 
만약에 여러분이 사랑하는 친구에게 소중한 선물을 하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친구가 그 선물을 열지 않았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면 여러분의 기분은 어떻겠습니까? 일주일이 지나고 한 달이 지난 후에도 정성껏 준비한 여러분의 선물을 친구가 아직도 풀지 않고 있다면 마음에 실망이 클 것입니다. 모든 선물에는 목적과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선물을 받는 사람은 아무 생각 없이 선물을 받을 수도 있지만 선물을 보내는 사람은 마음과 정성을 담아서 보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모두에게 하나님의 독생자이신 귀한 아들 예수님을 저희에게 선물로 주셨습니다. 얼마나 감사하고 기쁜 일입니까? 하지만 아직도 이 귀한 선물을 거절하고 받지 않은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는 많이 있습니다. 또한 받은 선물을 풀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안타깝게도 그 안에 들어있는 귀한 선물이 구원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혹시 선물을 열어보고나서 마음에 안들거나 적게 받았다고 불평이 나온다면 받은 선물의 목적과 의미를 한번 관찰해 보세요. 눈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가장 귀하고 큰 구원의 선물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산타 할아버지나 화려한 선물을 기대하는 이웃을 위하여 기도하는 이번 연도의 크리스마스 계절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The Greatest Gift of All

Read: John 4:10
Do: How are you receiving this greatest gift of Jesus Christ? 
Pray: Thank you for allowing me to become one of your children. Amen.  

Christmas is about giving and receiving gifts from friends and families. How would you feel if you prepared a gift to someone and they never bothered to open it? You are going to wonder when they are going to open it or ask whether they liked the gift or not. You will be upset if they continue to tell you that they will open it later this week and same thing goes on month after month. It makes you feel as if you never gave them a gift because they never bothered to receive it. You gave them something by preparing something special for them, but they didn’t take it in so it never became a gift for them. 
There are a lot of people in this world who have heard about a wonderful gift that Jesus has given to them, but they have never received it. They chose to never open that gift or never receive with love or joy. God gave us the greatest gift of Jesus Christ. How are you receiving this gift? 
The gift of Jesus from God was told for hundreds of years, but so many people still have not received this gift. The Bible teaches us how to unwrap and to receive this gift. This gift of salvation is available to all of us. All we have to do is believe that Jesus came down from heaven to become like us and lived a perfect life. He died on the cross so that we can all become children of God. 
We should be receiving this incredible gift with gratitude because we didn’t have to pay for this. Do you remember when you received an unexpected gift and they spent more than you could ever imagine? You express genuine thanks for their kindness, right? God is the giver and he gives to those who receive or accept the gift of Jesus which allows us to become children of God. Being good, being nice or even being kind to others is not going to bring us to God - only Jesus can! 

Joy Lee


  0
3590
3366 <신간> 제4차 산업혁명시대의 리더십, 교육, & 교회 2018-04-19
3365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79 2018-04-19
3364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백발의 지혜 2018-04-19
3363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1 2018-04-19
3362 김양규 장로 | 공감집단절대기관, 절대인간 2018-04-19
3361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38 2018-04-19
3360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4 | 꽃가루 과민증 2018-04-19
3359 송효섭 심장내과 | LDL 치료와 스테틴(Statin) 2018-04-19
3358 전병두 목사 |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서서 올.. 2018-04-19
3357 독자광장 | 남묘호란겐교 (발췌글) 2018-04-19
3356 전병두 목사 | 침묵의 성자 2018-04-12
3355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78 2018-04-12
3354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3 | 아이들 가래 어떻게 할까요? 2018-04-12
3353 송효섭 심장내과 | HDL과 LDL 치료 2018-04-12
3352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37 2018-04-12
3351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0 2018-04-12
3350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진실한 관계의 기준 2018-04-12
3349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77 2018-04-05
3348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19 2018-04-05
3347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미술품을 모은 이유 2018-04-05
3346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36 2018-04-05
3345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2 | 알레르기 비염 2018-04-05
3344 송효섭 심장내과 | 지방질 치료 2018-04-05
3343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76 2018-03-29
3342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18 2018-03-29
3341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울어줄 사람 2018-03-29
3340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35 2018-03-29
3339 김양규 장로 | 공감집단 2018-03-29
3338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1 | 나이가 50이 아닌데, 내가 오십견일까.. 2018-03-29
3337 송효섭 심장내과 | 심혈관 스텐트 시술 2018-03-29
12345678910,,,113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