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손 없는 날, 장승, 부적, 제웅치기… 초기 선교사들은 무속신앙 어떻게 봤을까

생활 전체보기
Home > 생활 > 생활 전체보기
   
손 없는 날, 장승, 부적, 제웅치기… 초기 선교사들은 무속신앙 어떻게 봤을까
기사입력시간 : [2018년 5월 10일 목요일]
영향력 있는 신앙체계로 평가

기독교 전파 방해세력으로 이해

제웅치기는 정월 열나흗날 밤에 행하는 액막이 풍속의 하나. 제웅치기는 직성(直星)의 액(厄)을 쫓고 화를 면하는 술법을 말한다. 
손 없는 날(악귀의 영향이 없는 날)과 장승, 부적, 제웅치기(짚으로 만든 인형을 제거해 액운을 없애는 의식) 등 구한말 성행한 무속신앙에 대해 초창기 한국 선교사들은 어떻게 바라봤을까. 
서울신학대학교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소장 박명수 교수)는 8일 경기도 부천 서울신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제86회 정기세미나를 열고 구한말 선교사 관련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이 연구소 윤은석 연구위원은 ‘초기 내한 선교사들의 한국 무속 이해’ 논문에서 초창기 선교사들은 조선의 토착종교를 유교, 불교, 무속신앙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특히 무속신앙은 모든 종교 근간이 되는 ‘영향력 있는 신앙체계’로 평가했다. 
당시 조선인은 무속신앙의 영적 존재인 귀신이 물, 불 등 자연뿐 아니라 집, 마을 등 온 세상에 깃들어 있다고 믿었다. 선한 영은 복을, 악한 영은 재앙을 준다고 생각해 무당이 선한 영을 매개로 악귀를 쫓아주길 기대했다. 무당은 점복, 부적, 치성, 굿 등의 방법을 동원해 각종 재앙과 귀신을 몰아내는 의식을 행했다.
이러한 귀신관 때문에 내한 선교사가 이해하기 힘든 장면이 종종 연출되기도 했다. 의료선교사 호레이스 알렌은 1885년 2월 일기에서 명성왕후가 경복궁 수리를 위한 목재가 불에 타자 미신적 사고로 낙심했다고 썼다. 악귀의 소행이라는 생각에 불안해했다는 것이다. 또 명성왕후 장례식도 풍수전문가가 정해준 ‘손 없는 날’에 진행됐다는 기록을 남겨 날짜에도 귀신의 영향력을 고려하는 풍습을 전했다. 
당시 유행했던 천연두도 악귀를 달래는 데 집중하는 경우가 흔했다. 알렌, 언더우드 등 여러 선교사들은 천연두를 ‘호구별상’이란 악귀가 불러오는 것으로 믿어 귀신을 달래기 위한 음식은 차리지만 치료약은 거부하는 조선인에 대한 기록을 다수 남겼다. 약을 먹으면 귀신이 노한다는 이유였는데, 이 때문에 증세가 심할 경우엔 염증으로 실명에 이를 정도였다.
이같은 현상은 초창기 선교사에게 무속신앙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줬다. 윤 연구위원은 “선교사들은 무속신앙을 무속인의 탐욕으로 인한 쓸모없고 비윤리적이며 기독교 전파의 방해세력으로 이해했고 이를 제거대상으로 삼았다”며 “두려움을 이용해 무속인이 탐욕스레 돈을 버는 비윤리적 신앙체계를 무속신앙으로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경한 서울신대 전도학 강사는 논찬에서 “무속신앙은 지금도 기독교인의 삶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무속신앙과 싸우면서도 수많은 영혼을 섬긴 구한말 선교사처럼 오늘날 목회자도 세상을 품는 동시에 영적 전투를 펼치는 영혼 구원의 길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0
3590
3400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84 2018-05-24
3399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6 2018-05-24
3398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왕궁으로 들어간 보석 2018-05-24
3397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43 2018-05-24
3396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9 | 다이어트! 2018-05-24
3395 송효섭 심장내과 | 심부전 치료 이뇨제 2018-05-24
3394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전설의 비결 2018-05-17
3393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5 2018-05-17
3392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42 2018-05-17
3391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8 | 한약, 올바르게 복용하기 2018-05-17
3390 송효섭 심장내과 | 심부전증과 RAA System 2018-05-17
3389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83 2018-05-17
3388 손 없는 날, 장승, 부적, 제웅치기… 초기 선교사들은 무속신앙 .. 2018-05-10
3387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82 2018-05-10
3386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4 2018-05-10
3385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죄가 떠난 자리 2018-05-10
3384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41 2018-05-10
3383 김양규 장로 | 낙향(落鄕) 2018-05-10
3382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7 | 비강 세척의 부작용과 올바른 활용법.. 2018-05-10
3381 송효섭 심장내과 | 심부전증 진단 2018-05-10
3380 독자광장 | 내 남편은 유언비어의 원흉 (박정순, 애틀랜타 복음.. 2018-05-10
3379 독자광장 | 형부 (발췌글) 2018-05-10
3378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81 2018-05-03
3377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3 2018-05-03
3376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성령의 감화 2018-05-03
3375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40 2018-05-03
3374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6 | 경옥고 2018-05-03
3373 송효섭 심장내과 | 심부전 증상과 원인 2018-05-03
3372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25 | 천식 2018-04-30
3371 송효섭 심장내과 | 심부전증 2018-04-30
12345678910,,,114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