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2

생활 전체보기
Home > 생활 > 생활 전체보기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2
기사입력시간 :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자가면역질환(自家免疫疾患)

현대인들은 참 바쁘게 삽니다. 바쁘다보니 먹고 자고 일하고 쉬는 일이 불규칙합니다. 좋은 것을 먹지 못하고 충분히 자지 못하고 과도하게 일하고 필요한 만큼 쉬지 못합니다. 이렇게 기초생활이 불규칙, 불균형하게 되면 쉽게 건강을 해치게 됩니다. 당장 대단한 질병에 걸리지는 않습니다. 다만 외부 환경의 공격에 저항하고 몸을 보호하는 면역체계에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됩니다. 그 결과 같은 환경 조건에 있으면서도 아토피나 알러지와 같이 면역력과 관련한 증상들이 나타나고 자주 감기에 걸리기도 합니다. 이런 증상들이 좀 더 심각해지면 자가면역질환과 관련한 좀더 심각한 질병들로 발전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베체트병(구강 궤양, 음부 궤양, 안구 증상 외에도 피부, 혈관, 위장관, 중추신경계, 심장 및 폐 등 여러 장기를 침범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질환), 류마티스, 크론병(소화관의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 쇼그렌증후군(입이 마르고 눈이 건조한 증상이 발생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 등으로 대표되는 ‘자가면역질환(自家免疫疾患)’입니다.
여기서 ‘자가면역질환’이란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에 문제가 생겨서 외부로부터 들어온 바이러스의 공격을 막고 몸을 지켜줘야 할 면역세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오히려 과잉 반응하여 자신을 공격함으로 발생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면역세포가 ‘피아구분’을 하지 못하고 바이러스나 알러전 뿐만 아니라 내 몸까지도 함께 공격의 대상으로 삼을 때 우리는 눈물과 콧물, 재채기와 오한으로 반응하게 되고 결국 각종 염증과 질환에 시달리게 됩니다.  

인체의 신비는 그것이 가지는 오묘한 조화뿐만 아니라 그것이 인간 사회와도 비슷한 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피아를 구별하지 못하고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 우리 신체의 면역체계에서도 발생하지만 가까운 인간관계에서도 발생합니다.  

최근 한국 교회에서 일어난 평신도 중심의 신앙 운동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단체는 ‘아버지 학교’입니다. “주님, 내가 아버지입니다.”라는 모토는 신앙인들뿐만 아니라 비신앙인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버지 학교에서는 많은 간증들을 나눕니다. 안타깝게도 그들의 성장 과정에서 누구에게 가장 큰 상처를 받았는지를 물으면 대부분 ‘아버지’라고 말합니다. 누구에게 가장 큰 상처를 주고 살았는지를 물으면 대부분 ‘아내와 자녀들’입니다. 가장 가까이서 사랑을 주고 받으며 살아야 할 관계가 가장 고통스러운 기억을 나누는 관계 속에 살아온 것입니다. 물론 오늘날 50대를 전후한 아버지들은 대부분 일제시대와 6.25 전쟁 속에서 살아남은 아버지들에게서 자랐습니다. 살아남는 것이 미덕이 되고, 먹고 사는 것이 최선이던 시대의 아버지들은 자녀들의 성장과 정서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사회적 약자요 노동 착취의 대상이던 그들은 가정에 돌아오면 그들이 사회에서 받았던 모든 억압과 부당함을 폭력적 방식으로 가족들에게 표현했습니다. “내 마누라 내가 때리는데 왜 간섭이냐?” “내 새끼를 죽이든 말든 상관하지마라!” 등의 표현들은 아주 흔했습니다. 내 가장 사랑하는 가족들이 내 분노의 표현의 대상이 되고, 가장 내 편인 사람들을 가장 먼저 해치는 일들이 어리석은 일들이 발생했습니다. 피아가 구분되지 않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오늘날도 이런 흔적들이 남아 있습니다. 여전히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가장 혹독한 환경이 되는 가장들이 있고, 가정에서 받았던 차갑고 날카로운 평가 때문에 자존감에 심각한 상처를 입어 괴로워하는 자녀들이 있습니다.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서 환경을 이겨내고 보다 나은 삶으로 성장해야 할 가정이 자녀의 변화와 성장을 가로막는 질병을 함께 키우기도 합니다. 자가면역질환이 가정에서 발생한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교회도 그렇습니다. 가끔씩 우리는 교회라는 우리 안에서 함께 신앙생활을 하면서 무엇에 분노해야 하며 무엇을 끌어안아야 하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교회가 대적하여 싸울 것은 세상의 권세 잡은 자이면서 악과 거짓입니다. 내 안에 있는 불의와 비겁함과 싸워야 하고, 더러운 욕심과 악한 생각과 싸워야 합니다. 반대로 서로의 연약함의 자리에 함께 서서 돕고 위로하며 세워주고 헌신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성도들과의 관계 속에서 가장 먼저 실현되어야 합니다. 함께 세상을 이길 가장 든든한 아군이자 협력자입니다. 하지만 자가면역체계의 혼란이 오면 문제는 달라집니다. 교회는 성도의 보호와 성장을 위한 관계와 터전이 아니라 성도가 가장 크게 상처를 주고받는 싸움터가 되기도 합니다. 서로 격려하고 세우는 관계가 아니라 서로 가장 비판적이고 공격적인 관계가 되기도 합니다. 자신에게 있는 선한 의도를 강조하지만 다른 성도가 받는 상처와 고통을 고려하지 않습니다. 곳곳에서 콧물이 나고 재채기가 터질 때 더 당황하게 되고 더 공격하게 됩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자가면역질환’이란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에 문제가 생겨서 외부로부터 들어온 바이러스의 공격을 막고 몸을 지켜줘야 할 면역세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오히려 과잉 반응하여 자신을 공격함으로 발생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가정이나 교회 또한 이 질환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우리의 관계적, 영적 건강을 돌아보면 좋겠습니다.     


이응도 목사
필라델피아 초대교회 담임



  0
3590
3144 독자광장 | 순례자 일기 2017-10-15
3143 독자광장 | 초원의 집 (전병두 목사) 2017-10-15
3142 이승고 장로 | 하늘나라 가는 길 2017-10-15
3141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53 2017-10-12
3140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본분을 잊지 말라 2017-10-12
3139 박용돈 목사-미국의 영부인들 186 2017-10-12
3138 김양규 장로 | 개혁 2017-10-12
3137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2 2017-10-12
3136 오래 볶은 원두일수록 위 부담 적다 2017-10-12
3135 피칸의 건강 효과 2017-10-12
3134 간암 조기진단 가능, 간염은 정기검진을... 2017-10-12
3133 박상원 목사 | 두려워하는 핵미사일, 두려움없는 지하성도들 2017-10-08
3132 독자광장 | 알파와 오메가 하우스 (전병두 목사) 2017-10-08
3131 영양제 섞어 먹으면 안 되는 이유 2017-10-05
3130 신장 질환 징후 7가지 2017-10-05
3129 알츠하이머 외의 치매 종류 4가지 2017-10-05
3128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1 2017-10-05
3127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간결한 고백 2017-10-05
3126 박용돈 목사-미국의 영부인들 185 2017-10-05
3125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52 2017-10-05
3124 김동식(원로장로) | 예수 ‘그리스도’의 정체성 2017-10-05
3123 이도형 목사 (발췌글) |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2017-10-05
3122 김동식(원로장로) | ‘메시아’의 경고를… 2017-09-28
3121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51 2017-09-28
3120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존경하는 이유 2017-09-28
3119 박용돈 목사-미국의 영부인들 184 2017-09-28
3118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0 2017-09-28
3117 키위 심장 보호해주고 숙면·소화까지 도와주는 ‘효자 과일’ 2017-09-28
3116 전조증상 없이 찾아오는 돌연사 2017-09-28
3115 아침식사가 건강에 좋은 이유 5가지 2017-09-28
12345678910,,,105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