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크리스찬타임스 - 오래 볶은 원두일수록 위 부담 적다

생활 전체보기
Home > 생활 > 생활 전체보기
   
오래 볶은 원두일수록 위 부담 적다
기사입력시간 :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커피는 건강상 이점이 많지만 부작용 때문에 마시길 꺼리는 사람들도 있다. 만약 위에 가는 자극 때문에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면 원두 선택이 문제일 수 있다. 커피는 심장질환 위험률을 낮추고 암을 예방하는 항산화성분으로 기능한다는 보고가 있다. 운동 전 2~3잔의 커피를 마시면 운동 후 찾아오는 근육통을 예방할 수 있다는 논문도 있다. 하지만 커피만 마시면 속이 불편해지는 경험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커피가 위를 자극해 불편하다는 느낌이 든다면 원두를 바꿔보자. 
오스트리아 빈대학교가 미국화학학회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커피 원두는 가볍게 로스팅했을 때보다 진하게 로스팅했을 때 위의 부담이 줄어든다. 로스팅은 생두에 열을 가해 원두의 맛과 향을 강화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로스팅을 오래 하면 커피의 맛이 좀 더 진해지는데, 이 같은 진한 커피에 든 특정 성분은 위에서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위산 분비를 조절하는 세포를 다양한 유형의 커피에 노출시켰다. 일반적인 커피, 오랫동안 로스팅한 커피, 가볍게 로스팅한 커피, 디카페인 커피, 산도가 낮은 커피 등이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로스팅을 한 정도에 따라 커피 성분에 차이가 생긴다는 점을 발견했다. 로스팅 과정에서 추출된 특정 성분이 위에서 더 많은 위산이 분비되도록 만들었다. 이 특정 성분은 카페인과 카테콜, N-아카놀리-5-하이드록시트립타미드를 의미한다. 역으로 산 분비를 줄여주는 효과를 내는 N-메틸피리딘(NMP)도 발견했다. 이 성분은 로스팅을 오래할수록 많이 추출된다. 로스팅을 오래한 커피는 가볍게 로스팅한 커피보다 2배 이상 NMP의 수치가 높으며 이는 위에 친화적인 기능을 한다. 
산도가 낮은 커피(low-acid)는 위산 분비를 줄여 속을 좀 더 편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 같은 커피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커피 제조사가 생두 로스팅에 앞서 아세트산에틸이나 디클로로메탄과 같은 화학용액 처리를 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즉 위산 분비를 줄여주고 속을 편안하게 만드는 커피는 로스팅을 오래 한 진한 커피다. 
평소 커피를 마실 때마다 속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신맛이 강한 커피보다는 쓴맛이 강한 진한 커피를 택하라는 설명이다.  


  0
3590
3214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61 2017-12-07
3213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고통이 주는 유익 2017-12-07
3212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3 2017-12-07
3211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20 2017-12-07
3210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7 | 비염과 운동 2017-12-07
3209 잇몸병 있으면 식도암 위험 증가 2017-12-07
3208 검증된 탈모 막는 방법 5가지 2017-12-07
3207 독자광장 | 돈 안되는 일도 하며 삽시다 (오필록 목사) 2017-12-03
3206 독자광장 | 상처받기 쉬운(Vulnerable) 착한 사람 그리고 힐링코드 2017-12-03
3205 독자광장 | 포기하는 은혜 2017-12-03
3204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60 2017-11-30
3203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2 2017-11-30
3202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기도의 계단 2017-11-30
3201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9 2017-11-30
3200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6 | 호흡곤란과 오미자 2017-11-30
3199 골다공증 막으려면 운동 가려 해야 2017-11-30
3198 감기 같지만 감기 아닌 질환은? 2017-11-30
3197 독자광장 | 딸을 보내면서 (이충묵 집사) 2017-11-26
3196 독자광장 | 한국 교회와 들을 귀 (김정수) 2017-11-26
3195 독자광장 | 아들 (전병두 목사) 2017-11-26
3194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 세 가지 변화 2017-11-22
3193 박용돈 목사 | 성경 속의 여인들 1 2017-11-22
3192 김양규 장로 | 휘갱이 2017-11-22
3191 이응도 목사 - 이민 사회의 자녀교육 618 2017-11-22
3190 숨쉬는 한의원의 한방 5 | 편도 비대 2017-11-22
3189 컴퓨터로 뇌 훈련하면 치매 위험 '뚝'↓ 2017-11-22
3188 혹독하게 일한 발은 쉬고 싶다 2017-11-22
3187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59 2017-11-22
3186 독자광장 | 너도 그렇다 (김양규 자로) 2017-11-19
3185 독자광장 | 미려(美麗)한 단풍들은 어디로 가는가! (김동식) 2017-11-19
12345678910,,,108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