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칼럼 전체보기
사설
동서에서 부는 바람
목양칼럼
시선사선
사모칼럼
안희환 목사
이응도 목사
조인길 목사
Billy Graham
짧은글 긴여운
광야의 외치는 자
ECHO

칼럼 전체보기
Home > 칼럼 > 칼럼 전체보기
추천: 0  조회: 153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22

  

바른 믿음 큰 믿음은 축복의 통로

안될 이유들을 찾다보면, 될 성 싶은 조건보다 포기하고 버려두어야 할 이유가 훨씬 많은 것이 현실임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성도의 삶을 거친 바다 위를 지나가는 믿음의 항해자로 표현합니다. 때로는 의심의 파도가 넘쳐나고 이로 인해 믿음이 약해지기도 하지만, 마침내 오직 믿음 하나로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드리는 복된 승리자의 삶이 신자의 삶인 것입니다. 
구원얻는 믿음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여서 비교불가하지만, 삶의 믿음은 크고 작음과 칭찬과 책망이 함께 따라오는 것을 보게 됩니다. 풍랑이는 바다위로 뛰어내려 걸어가던 베드로가 물에 빠져들자 그의 손을 붙잡아 올리시며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믿음이 적은 자여, 왜 의심하였느냐?’입니다. 베드로의 믿음이 작다는 것입니다. 의심하는 것은 믿음이 작다는 것입니다. 주님만을 온전히 신뢰하지 못하는 의심의 상태는, 믿음이 작은 것이며, 주님의 책망의 조건과 대상이 됨을 말씀합니다.
반면에 마태복음 9장을 보면, 귀신들린 딸을 구해달라고 예수님께 구하는 여인이 등장합니다. 그 여인은 예수님을 만나기만 하면 자기 딸이 고쳐질 것이라는 확실한 믿음을 가졌습니다. 이 여인에 대해 예수님은 그 믿음이 큰 믿음이라고 인정하시면서 기적의 역사를 허락하셨습니다. 큰 믿음은 기적을 가져오고 주님의 칭찬의 대상이 됨을 발견하게 됩니다. 
마태복음 8장을 보면, 로마 군대의 백부장이 사랑하는 종이 심각한 병에 걸렸습니다. 그 백부장이 예수님을 찾아와서 하인의 병을 고쳐달라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친히 가시겠다하자 백부장은 집에 오시는 것을 감당할 수가 없으며 그저 말씀만으로도 자신의 종이 고쳐질 것이라고 그 믿음을 드러냅니다. 그러자 주님께서는 이스라엘 중에 아무도 이만한 믿음을 만나보지 못하였노라! 하시며 그의 믿음을 칭찬하시고 그 현장에는 없던 그 종의 병을 치유해 주시는 것을 봅니다. 인생의 문제는 믿음으로 치유됨을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더불어 나의 가진 믿음의 분량이 다른 사람에게 축복이 될 수 있음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성도의 다른 이름은 믿음의 사람, 신자입니다. 바울은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산다고 했습니다.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칭찬받는 믿음의 일들로 인해 자신의 삶이 기적같은 은혜를 체험하고 누리게 되며 다른 이들에게는 나누고 베풀고 섬기는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믿음으로 일을 저지르고 나아갑니다. 아브라함과 같이 피할 수 없는 정확한 명령, 마치 콕 집어서 말하듯이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바치라 하였을 때 좌고우면 하지 아니하고 모리아산으로 직행합니다. 그러자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하신 그 말씀에 책임지시듯, 오히려 하나님께서 마음이 급해지신 듯, 여러번 그의 이름을 부르시며 여호와 이레를 통해 그의 믿음을 확증하여 주시고 믿음의 조상으로 그를 세워주시는 것을 보게 됩니다. 우상제조업자의 아들이 믿음의 조상으로, 오직 믿음 하나로 우뚝 승리한 것입니다.
믿음이 현실과 타협하는 것만큼 추한 것이 없습니다. 하나님의 역사하실 틈을 막아버립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드러날 축복의 기회를 상실합니다. 자신뿐 아니라, 자신의 온전한 믿음으로 자녀와 가정과 가문과 교회와 삶의 전영역위에 하나님이 전해주실 그 복들이 가로 막히는 것을 봅니다. 
한 사람의 믿음의 크기는 그 개인 자신에게만 머물지 않습니다. 집안에 믿음으로 살고 죽는 한 사람만 있어도 그 가정과 가문이 함께 일어나는 것을 목도합니다. 한 사람의 믿음이 교회를 일으켜 세우는 것을 봅니다. 그의 믿음이 성도들을 향한 하나님의 축복의 전달통로가 되기 때문입니다. 신자로서 나의 삶이 분란과 어려움을 가져오는 통로가 아니요, 백부장과 같이 다른 사람을 살리고 세워주고 복되게 하는 일에 쓰임받는 바른 믿음 좋은 믿음 큰 믿음의 소유자로 인정되기를 소망합니다. 

전남수 목사
경북대학교 철학과 및 동 대학원 졸 (B.A, M.A)
고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졸 (M. Div)
Missionary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졸 (Th.M)
Bob Jones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Religion 수학
Huston Graduate School of Theology 졸 (D. Min)
현) 제자들 교회 담임목사 (Little Rock, AR





 
2899 My biggest fault is 2017-08-20
2898 허종욱 교수 | 이병철-햄릿과 정주영-돈키호테 2017-08-17
2897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50 | 야호! 2017-08-17
2896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35 2017-08-17
2895 김만우 목사 | 종교개혁 500주년과 우상 타파 2017-08-17
2894 안희환 목사 | 시간을 아끼기 위한 9가지 방법 2017-08-17
2893 이정애 사모 - 구멍 뚫린 헌금봉투?바울의 위대함이 아닌 예수님의 .. 2017-08-17
2892 Is the Antichrist alive today? 2017-08-13
2891 나은혜 사모 - 말라가는 시냇가에서 2017-08-10
2890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49 | 아틀랜타에 산다는 것 2017-08-10
2889 허종욱 교수 | 창조사적 세계관과 구속사적 세계관 2017-08-10
2888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34 2017-08-10
2887 김만우 목사 | 극동의 화약고 2017-08-10
2886 안희환 목사 | 부부에게 원앙 같다는 말 쓰지 마세요 2017-08-10
2885 I admit I'm angry at God, 2017-08-06
2884 허종욱 교수 | 영어는 미국어인가, 세계어인가? 2017-08-03
2883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48 | 그래야 살 수 있습니다 2017-08-03
2882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33 2017-08-03
2881 김만우 목사 | 한국교회 위기 진단 2017-08-03
2880 안희환 목사 | 바보같이 왜 기도를 중단시켰을까? 2017-08-03
2879 I don't think there is any difference 2017-07-30
2878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47 | 왜 사자가 강한가? 2017-07-27
2877 허종욱 교수 |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발행 1 2017-07-27
2876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32 2017-07-27
2875 김만우 목사 | 종교개혁 500주년과 기독언론 2017-07-27
12345678910,,,116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