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칼럼 전체보기
사설
동서에서 부는 바람
목양칼럼
시선사선
사모칼럼
안희환 목사
이응도 목사
조인길 목사
Billy Graham
짧은글 긴여운
광야의 외치는 자
ECHO

칼럼 전체보기
Home > 칼럼 > 칼럼 전체보기
추천: 0  조회: 1299     
안희환 목사 - 슈퍼마켓에서 무릎 꿇고 손든 채 벌을 서던 5명의 아이들

제가 지만이를 처음 만난 것은 개척교회 시절입니다. 구로 6동에 있던 참사랑교회에서 구로 4동에 있는 집으로 오는 길이었습니다. 빠른 길은 두산 아파트를 가로지르는 길이었는데 두산 아파트 안에는 하나뿐인 상가 건물이 중앙에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3층 건물인데 꽤 많은 상가들이 있었고 저는 1층에 있는 슈퍼마켓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저는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슈퍼마켓 안에서 아이들 다섯 명이 무릎을 꿇은 채 손을 들고 있었습니다. 4명가량은 초등학생으로 보였고 한명만 중학생 정도로 보였는데 중학생 정도로 보였던 아이의 이름은 지만이입니다. 왜 이러냐고 그냥 물어보면 제대로 대답하지 않을지도 모른단 생각에 일단 물건을 사고 돈을 지불하였습니다. 그리고 물었습니다. 
“이 아이들 왜 이러고 있어요?”
주인아저씨가 씩씩대며 말합니다.
“이 놈들 아주 나쁜 놈들입니다. 가게 물건 훔쳐가다가 걸렸어요. 이놈들 이번이 처음이 아닐 겁니다. 전에도 물건들이 종종 없어졌어요”
“이 아이들이 그러는 걸 보셨나요?”
“아뇨. 하지만 뻔합니다. 이 나쁜 놈들 짓이 틀림 없어요”
이야기를 하는 동안 흘깃 아이들을 보니 아이들의 얼굴은 그야말로 죽을상이었습니다. 게다가 손님들이 와서 그 아이들을 이상한 듯이 쳐다볼 때면 아이들의 얼굴이 한없이 일그러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너무하다. 이 아이들은 여러 사람들이 들락거릴 때마다 계속 마음의 상처를 받을 거다. 이미 충분한 망신을 당했다’고 생각한 나는 아이들을 데리고 나갈 방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돈 문제가 걸렸다고 생각한 나는 주인아저씨에게 이 아이들 때문에 얼마 정도 피해를 보신 것 같으냐고 물었습니다. 
주인아저씨는 잠시 생각을 하더니 만 원가량이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나는 얼른 주머니에서 거금 만원(개척교회 때니)을 꺼냈고 주인아저씨에게 주면서 말했습니다. 
“아저씨. 이 아이들 내가 아는 애들이거든요. 제가 데리고 가서 따끔하게 혼내줄게요”
“아니. 이렇게 돈까지 주실 필요는 없는데요. 정말 아는 애들이세요? 그렇다면 확실하게 가르쳐 주세요”
“예. 그러겠습니다. 그리고 이거 받으시라니까요” 주인아저씨는 못이기는 척 하시며 돈을 받고 아이들에게 호통을 치듯이 말했습니다. 
“이 녀석들아. 어서 가. 또 그러기만 해봐라”
저는 아이들에게 따라오라고 했습니다. 눈치를 보며 손을 내린 아이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저를 따라 나왔습니다. 
아파트 저쪽으로 가서 입구의 계단에 먼저 걸터앉았습니다. 아직 그대로 서 있는 아이들에게 앉으라고 하니 쭈뼛거리며 앉습니다. 저는 아이들에게 이젠 걱정할 것 없다고 말하며 계속 아이들을 안심시켰고 아이들은 그제야 조금 편안해진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앉아서 물건 훔친 것과 상관없는 사소한 이야기들을 주거니 받거니 했습니다. 이제 저를 경계하는 아이들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제일 나이가 많은 아이(지만)가 이렇게 소리쳤습니다. 
“아저씨 난 훔치지 않았어요”
“그래? 그런데 왜 너도 벌을 서고 있었냐?”
“얘들 하고 같이 있어서 그래요”
“그러면 아저씨한테 사실대로 이야기하지 그랬어?”
“말했어요. 그런데 그 아저씨가 날 보고 더 나쁜 놈이래요. 내가 얘들한테 훔치라고 시켰데요”
지만이는 흥분을 했는지 얼굴이 발개진 상태로 언성을 높였습니다. 무척 억울해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는 다른 아이들에게 지만이의 말이 사실이냐고 물었고 아이들은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아무리 봐도 거짓말로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순간 내 마음 속에 지만이의 말이 사실이라면 지만이가 상처를 많이 받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생각을 함과 동시에 저는 지만에게서 한 마디를 던졌습니다. 
“너 많이 속상했겠구나?”
그때였습니다. 지만이가 울음을 터뜨린 것은... 자존심이고 뭐고 다 팽개친 채 지만이는 소리 내서 엉엉 우는 것이었습니다. ‘그래 그래 실컷 울어라. 그래야 감정의 앙금이 다 씻겨나가지’. 저는 지만이의 등을 두드려주었습니다. 지만이는 한참을 그렇게 울다가 그치고는 창피하단 생각이 들었는지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것이 지만이와 저의 첫 만남입니다. 그 후로 나는 집에서 교회를 오가다가 지만이를 종종 볼 때가 있었는데 지만이는 반갑게 안사를 하곤 했습니다. 저는 그런 지만이를 불러서 아이스크림을 사주기도 했고요. 지만이와의 만남은 마음을 알아준다고 하는 것이 큰 힘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준 사건입니다.
삭개오의 마음을 알아주시고 뽕나무 밑에까지 찾아가주신 예수님, 수가성 여인의 깊은 상처를 아시고 갈증이 가득한 그녀에게 생수를 마시게 해주신 예수님은 판자촌의 가난하고 병들고 초라한 제게도 다가와주셨습니다. 
저의 외로움과 서러움과 상처와 눈물을 알아주시고 치유해주셨습니다. 예수, 예수 그 이름을 부를 때마다 제가 울먹이는 이유입니다.


안희환 목사
한국 예수비젼성결교회





 
2951 I want to believe in Heaven 2017-10-15
2950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58 | 돌맹이들의 합창 2017-10-12
2949 허종욱 교수 | 미국 교회는 왜 새벽기도예배를 드리지 않는가? 2017-10-12
2948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42 2017-10-12
2947 김만우 목사 | 종교개혁의 달 기도제목 2017-10-12
2946 안희환 목사 | 아내가 부활할까봐 걱정인 남편 2017-10-12
2945 이만석 목사 |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테러를 보며 (1) 2017-10-12
2944 I lost my wife to drugs last year 2017-10-05
2943 나은혜 사모 - 복과 저주를 함께 선포하라 2017-10-05
2942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57 | 가짜는 화려합니다 2017-10-05
2941 허종욱 교수 | 우리는 이 사진에서 무엇을 배울까? 2017-10-05
2940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41 2017-10-05
2939 김만우 목사 | 선교사 이야기 2017-10-05
2938 안희환 목사 | 안면마비를 고쳐주신 하나님께 영광 2017-10-05
2937 For years my wife and I looked 2017-10-01
2936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56 | 도전의 시간, 가을 2017-09-28
2935 허종욱 교수 | ‘너 진짜 목사냐’ 그리고 ‘무거운 돌을 들어라’ 2017-09-28
2934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40 2017-09-28
2933 김만우 목사 | 개 이야기 2017-09-28
2932 안희환 목사 | 각 나라들에게 시행하는 아동 성폭행범들 처벌 2017-09-28
2931 이정애 사모 - 하나님 중심으로 사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 2017-09-28
2930 삶을 반추하는 작은 생각들 55 | 하나님 앞에서 진실하게 2017-09-21
2929 허종욱 교수 | 화합과 협치를 통한 ‘성공한 대통령’ 2017-09-21
2928 김만우 목사 | 9월의 기도 2017-09-21
2927 심만수 목사 | 강신혁 목사의 별세에 부치는 글 2017-09-21
12345678910,,,119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