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즐겨찾기추가

통합검색  

   
칼럼 전체보기
사설
동서에서 부는 바람
목양칼럼
시선사선
사모칼럼
안희환 목사
이응도 목사
조인길 목사
Billy Graham
짧은글 긴여운
광야의 외치는 자
ECHO

칼럼 전체보기
Home > 칼럼 > 칼럼 전체보기
추천: 0  조회: 415     
I lost my wife to drugs last year

I lost my wife to drugs last year, and it's like I have a hole in my heart that will never heal. Recently a friend told me about someone who says she can put me in touch with my wife's spirit. My sister says to stay away, but what do I have to lose?

I strongly urge you to listen to your sister. I know this may be tempting to you - but it would be wrong in God’s eyes, and nothing good can come from it. The Bible’s command is clear: “Touch no unclean thing!”(Isaiah 52:11).
Why do I urge you not to go down this road? One reason is because many who claim to have powers like this actually are frauds. Although they may appear to be sympathetic and say they want to help you, in reality they can’t deliver what they promise, and they’re only interested in your money.
But others have committed their lives to spiritual powers and demonic forces that are opposed to God, and they actively seek to use those occult powers in ways that can only harm you spiritually. This is why the Bible commands us to stay away from any kind of occult activity, including attempts to communicate with the dead. The Bible solemnly warns, “Anyone who does these things is detestable to the Lord”(Deuteronomy 18:12).
The most important thing I can tell you, however, is that God knows all about your hurt - and He wants to help you, because He loves you. He wants to fill the empty place in your soul, and He wants to give you hope for the future. Don’t turn to false paths, and don’t give in to hopelessness. Turn instead to Jesus Christ, and open your heart and life to His love today.


저는 작년에 마약으로 아내를 잃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마치 결코 치료받지 못할, 제 가슴에 구멍이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한 친구가 제 아내의 영과 연결되게 해 줄수 있다는 어떤 사람에 대해서 말해줬습니다. 제 누이는 그걸 멀리하라고 합니다만, 그런다고 제가 손해볼 게 있나요?

저는 강력하게 당신 누이의 말을 듣기를 촉구합니다. 나는 이것이 당신을 유혹할 것이라는 것을 압니다 - 그러나 그것은 하나님의 보시기에 잘못이고, 그것으로부터 아무 선한 것이 나올 수 없습니다. 성경의 명령은 분명합니다: “부정한 것을 만지지 말지어다!”(이사야 52: 11).
왜 내가 이길로 가지 말라고 당신을 촉구합니까? 한 가지 이유는 이와 같은 능력이 있다고 주장하는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는 사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동정심이 있고 그들은 당신을 돕기를 원하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실제로 그들은 그들이 약속한 것을 이행할 수 없고, 그들은 오직 당신의 돈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께 대적하는 영적인 세력들과 귀신의 세력들에 그들의 인생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영적으로 오직 당신을 해칠 방법들에 그들의 신비한 능력들을 사용하려고 적극적으로 구합니다. 그래서 성경은 죽은자와 소통하려는 시도들을 포함해서 이런 종류의 어떤 활동도 멀리하라고 명령합니다. 성경은 엄하게 경고합니다, “이런 일을 하는 누구든지 주께 가증하다”(신명기 18:12).
그러나 제가 당신께 말해 줄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서 당신의 마음에 상함을 다 아시고 - 그분은 당신을 도와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분은 당신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분은 당신 영혼의 빈 자리를 채우시기를 원하시고, 장래에 당신에게 소망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잘못된 길들로 향하지 마시고, 소망없는 곳으로도 돌아서지 마십시요. 대신에 예수 그리스도께 돌아서십시요, 그리고 오늘 그분의 사랑에 당신의 마음과 삶을 여십시요.


번역 - 박용돈 목사
예수교회






 
3193 김세환 목사 |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2018-06-14
3192 허종욱 교수 | ‘바운더리를 분별할 줄 아는 그리스도인’ 2018-06-14
3191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76 2018-06-14
3190 김만우 목사 | 성서적 입장에서 본 6·25 (2) 2018-06-14
3189 정성욱 교수의 조직신학 강좌 6 2018-06-14
3188 안희환 목사 | 기도로 진짜 산을 옮겨버린 청년 2018-06-14
3187 나은혜 사모 | 위대한 선지자의 어머니 한나의 기도 2018-06-14
3186 When I gave my life to Jesus 2018-06-14
3185 I guess we're what you'd call 2018-06-10
3184 김동식 장로 | 일찍 일어난 새가 먹이도 얻는다 2018-06-07
3183 이정애 사모 | 예수님의 사랑은 절대로 계산이 없습니다 2018-06-07
3182 안희환 목사 | 숨 쉬니 그냥 사는 거고 죽고 싶다던 청년이 예수 믿더.. 2018-06-07
3181 정성욱 교수의 조직신학 강좌 5 2018-06-07
3180 김만우 목사 | 성서적 입장에서 본 6·25(1) 2018-06-07
3179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75 2018-06-07
3178 김세환 목사 | 뇌물 2018-06-07
3177 허종욱 교수 |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바라보며 2018-06-07
3176 Do you think the world is getting more 2018-06-03
3175 허종욱 교수 | 생명을 포기하려는 이들에게 2018-05-31
3174 김세환 목사 | 눈을 두 번 감았다 뜨세요 2018-05-31
3173 김만우 목사 | 범죄한 형제자매와 신령한 성도 2018-05-31
3172 전남수 목사 | 기적같은 은혜가 필요한 세상 74 2018-05-31
3171 정성욱 교수의 조직신학 강좌 4 2018-05-31
3170 안희환 목사 | 성도들에게 매일 단톡을 보내는 이유 2018-05-31
3169 김동식 장로 | ‘그리스도’를 바라보자 2018-05-31
12345678910,,,128

<인터넷크리스찬타임스 후원교회>